Back To Top

Sex slave issue (위안부 문제)

The foreign ministers of Korea and Japan are to meet today to resolve the long-standing issue of the Korean women who were forced to serve as sex slaves for the Imperial Japanese Army.

[번역]
한일 외교장관이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오늘 만난다.
[/번역]

The meeting raises expectations for a breakthrough as Japan appears more willing to resolve the knotty problem than before. It was arranged after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instructed Foreign Minister Fumio Kishida on Dec. 24 to travel to Seoul to wrap up the drawn-out talks over the issue by the end of the year.

[번역]
일본이 이전보다 위안부 문제 해결에 의지를 보이고 있어 이번 회담은 돌파구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2월 24일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에게 방한해 연내에 위안부 문제에 대한 장기간의 협의를 마무리하라고 지시한 후 회담이 성사됐다.
[/번역]

Abe reportedly also sent National Security Adviser Shotaro Yachi to Seoul last week for talks with Lee Byung-ki, chief of staff for President Park Geun-hye. Abe’s moves are in line with his pledge during his summit with Park in November to speed up the bilateral talks. At the meeting, Park insisted that the dispute be settled within the year.

[번역]
또 아베 일본 총리는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과의 대화를 위해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보국장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움직임은 11월 한일 정상회담에서 양측 협의를 가속화하자고 한 약속에 따른 것이다. 박 대통령은 연내에 위안부 논쟁을 해결하자고 말했다.
[/번역]

Positive signs have also emerged in Seoul. A Seoul court recently acquitted Tatsuya Kato, a former Seoul correspondent of the conservative Sankei Shimbun newspaper who had been charged with defaming Park.

[번역]
서울에서도 긍정적 징후가 나타났다. 최근 서울 법원은 박 대통령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가토 다쓰야 전 산케이 신문 서울지국장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번역]

The Constitutional Court also decided Wednesday not to address a petition filed to challenge the constitutionality of the 1965 Korea-Japan treaty. Japan claims the treaty settled all issues of individual compensation to victims of forced labor during its colonial rule of Korea.

[번역]
수요일 헌법재판소도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 위헌제청을 각하했다. 일본은 한국 식민 통치 시절 강제노동 피해자들에 대한 개인 보상 문제를 모두 해결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번역]

Yet we should not expect too much from today’s meeting, as the sex slave issue cannot be resolved unless Japan changes its stance fundamentally. The crux of the dispute is whether the Japanese government should bear legal responsibility for the immeasurable suffering of the sex slaves. The Tokyo government has long argued that the 1965 treaty had settled all legal issues related to the Korean victims of its colonial rule, including the sex slaves.

[번역]
그러나 위안부 문제는 일본이 입장을 근본적으로 바꾸지 않으면 해결될 수 없으므로 오늘 회담에서 너무 많은 것을 기대해선 안 된다. 논쟁의 핵심은 일본 정부가 위안부의 헤아릴 수 없는 고통에 대해 법적인 책임을 져야 하는지의 여부다. 일본 정부는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위안부 등 식민통치 피해자들과 관련된 모든 법적 문제가 해결됐다고 오랫동안 주장해왔다.
[/번역]

In Seoul’s view, however, the 1965 treaty does not exonerate the Japanese government from responsibility for the sex slaves’ treatment, because the treaty simply settled claims stemming from Japan’s colonial occupation of Korea, without addressing the issue of compensation for Japan’s gross human rights abuses. Furthermore, the sex slave issue had not even surfaced at the time when the treaty was concluded.

[번역]
그러나 한국 정부의 관점에서 한일 청구권 협정은 일본의 지독한 인권 유린에 대한 보상 문제는 해결하지 않고 일본의 한국 식민지 점거에서 발생한 청구만 해결했으므로 일본 정부로부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책임을 면제해 주지 않는다.  게다가 위안부 문제는 협정이 타결되던 당시에 부상되지도 않았다.
[/번역]

In this regard, the Seoul government demands that Tokyo acknowledge the human rights violations perpetrated by the Japanese Imperial Army, apologize to the victims, and officially compensate them.

[번역]
이런 점에서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가 일제가 저지른 인권 유린을 인정하고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고 공식적으로 보상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번역]

It is still unclear what solutions Tokyo will present at today’s meeting of foreign ministers. Yet there seems to be no change in the Japanese government’s basic stance. Japan’s chief cabinet secretary said on Dec. 25 that the Tokyo government would stick to the view that the 1965 treaty had settled all legal issues regarding the sex slaves.

[번역]
일본이 오늘 외교장관 회담에서 어떤 해결책을 제시할 지는 아직 확실치 않다. 그러나 일본의 기본 입장에는 변화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  12월 25일 일본관방장관은 위안부와 관련해 한일 청구권 협정이 모든 법적 문제를 해결했다는 견해를 고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번역]

If Japan wants to resolve Korea’s long-running grudge, it should recognize the Japanese government’s involvement in committing gross human rights abuses against the sex slaves. And it must apologize and compensate for the ineffable sufferings of the victims. If it offers anything short of this, its authenticity will be questioned.

[번역]
일본은 한국의 오랜 악감정을 풀고 싶다면 일본 정부가 성노예에 대한 인권 유린에 관여했음을 인정해야 한다. 그리고 피해자들의 형언할 수 없는 고통에 대해 사과하고 보상해야 한다. 이 중 하나라도 빠뜨린다면 진정성이 의문시될 것이다. (코리아헤럴드 12월28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