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Timely upgrade (시기적절한 신용등급 상향)

Global rating agency Moody’s upgrading of Korea’s sovereign credit rating last weekend could not have come at a better time for the nation.

[번역]
지난 주말 글로벌 신용 평가사 무디스의 한국 신용등급 상향은 한국에는 더할 나위 없이 시기적절한 때에 이뤄졌다.
[/번역]

Moody’s on Saturday raised Korea’s sovereign rating by one notch from “Aa3” to “Aa2,” the highest-ever rate Korea has received from an international rating agency. “Aa2” is the third-highest class in Moody’s rating system. Among the G20 countries, only seven other countri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Germany and Canada, have been given “Aa2” or higher ratings.

[번역]
토요일 무디스는 한국의 신용등급을 “Aa3”에서 “Aa2”로 한 단계 올렸다. 한국이 국제 신용평가기관에서 받은 중 가장 높은 등급이다. Aa2는 무디스의 평가표 중 3번째로 높은 등급이다. G20 국가 중 미국, 독일, 캐나다를 포함해 7개국만 Aa2 이상의 등급을 받았다.
[/번역]

The rating upgrade came amid growing concern about the negative impact the recently announced U.S. interest rate hike could have on the Korean economy. Moody’s alleviated the concerns that investors might have about the Korean economy by clearly affirming its strong fundamentals and ability to weather external challenges.

[번역]
신용등급 상향은 미국의 금리 인상 발표가 한국 경제에 미칠 수 있는 부정적 영향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무디스는 튼튼한 펀더멘털과 대외적 난관을 견뎌나갈 수 있는 능력을 명확히 확인해 투자자들이 한국에 대해 가질 수 있는 우려를 완화시켰다.
[/번역]

One key driver of Moody’s rating decision is Korea’s robust credit metrics, including its strong outlook for economic growth and government finances. The rating appraiser particularly noted that Korea’s external vulnerabilities were diminishing, as reflected in the continued rise in its net asset international investment position, the small size of its total external debt relative to its gross domestic product and the fall in its short-term foreign debt.

[번역]
무디스가 신용등급을 올린 주요 요인 하나는 강력한 경제 성장 전망, 정부 재정 등 한국의 건전한 신용 관련 지표다. 무디스는 특히 순국제투자 잔액의 지속적 증가, GDP 대비 대외 부채의 작은 규모, 단기 외채 감소에서 볼 수 있듯 한국의 대외 취약성이 감소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번역]

It stated that these characteristics together would provide a strong buffer in the event of an unexpected domestic or external shock. Moody’s positive analysis of Korea’s credit metrics helps investors see more clearly how Korea differs from other emerging market economies. It is hoped to serve as an antidote to their worries that the U.S. central bank’s rate hike might push Korea into trouble.

[번역]
무디스는 예기치 않은 국내외 쇼크가 발생할 경우 이런 특성이 강력한 완충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무디스의 한국 신용 관련 지표에 대한 긍정적 분석은 투자자들이 한국이 다른 신흥국들과 얼마나 확연히 다른지를 보게 해 준다. 이것이 미국 연준의 금리 인상이 한국을 난관에 빠지게 할 수도 있다는 그들의 우려에 대한 해독제가 되기를 바란다.
[/번역]

While highlighting Korea’s strong fundamentals, Moody’s also noted the need for the Korean government to follow through on its plan to carry out structural reforms. Referring to Korea’s strong track record of successfully implementing reforms, the rating agency gave high marks to the Korean government’s push for a comprehensive reform program, encompassing the public sector, labor market, financial system and education sector.

[번역]
무디스는 한국의 튼튼한 펀더멘탈을 강조하면서 한국 정부가 구조개혁 실행 계획을 이행해야 할 필요성을 지적하기도 했다. 무디스는 한국이 구조 개혁을 성공적으로 이행하고 있음을 언급하며 공공 부문, 노동시장, 금융시스템, 교육 부문을 아우르는 한국 정부의 포괄적 개혁 프로그램 추진에 높은 점수를 줬다.
[/번역]

It noted that this program was still in its early stages, but nevertheless expressed confidence that the broad objectives of the program would be achieved. It is partly this confidence that has led the agency to upgrade Korea’s sovereign rating. Moody’s said clearly that Korea could suffer a rating downgrade if it backtracks from its commitment to structural reforms.

[번역]
무디스는 한국의 구조 개혁이 초기 단계라고 언급했으나 구조개혁의 폭넓은 목표가 달성될 것이라는 확신을 피력했다.  무디스가 한국의 신용등급을 올린 것은 이런 확신에도 일부 기인했다.  무디스는 한국이 구조개혁 노력을 철회하는 경우 구조 개혁 등급 하향을 겪을 수도 있다고 확실히 말했다.
[/번역]

Currently, the government has difficulty implementing the reform program as some of its reform bills are held up in the National Assembly. The ruling and main opposition parties have been unable to narrow their differences over these bills. The Moody’s rating action has clearly shown them what the result would be if they fail to pass the bills through the Assembly. They should hurry to wrap up their deliberations on them.

[번역]
개혁법안 중 일부가 국회에서 계류되고 있어 현재 정부는 구조개혁을 이행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여야는 이 법안들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무디스의 등급 상향은 여야가 법안을 처리하지 못할 경우 결과가 어떨지를 명확히 보여준다. 여야는 서둘러 법안 심의를 마무리해야 한다. (코리아헤럴드 12월22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