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Korea on guard against fallout from U.S. rate hike (한국, 미국 금리인상 충격 경계)

As the countdown begins for the U.S. interest rate hike, Korea is on edge to guard against its potential fallout on local financial markets. The Bank of Korea is in an emergency response mode -- monitoring global markets round-the-clock since Monday -- getting ready to intervene if there is excessive volatility.

[번역]
미국 금리인상이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한국은 국내 금융시장에 대한 충격 가능성을 막기 위해 초조해하고 있다. 한국은행은 지나친 변동성이 있을 경우, 개입할 태세를 갖추면서 월요일부터 글로벌 시장상황을 24시간 모니터하는 비상대응체제에 들어갔다.
[/번역]

After a two-day policy meeting, the U.S. Federal Reserve is widely expected to increase its benchmark borrowing rate Wednesday, ending a seven-year era of near-zero interest rates that has defined its response to the financial crisis. “Should (local) financial and forex markets become excessively volatile (in reaction to the Fed’s decision), we will seek out market stabilization measures in consultation with the government and financial authorities,” the central bank said Monday.

[번역]
이틀 간의 정책회의를 끝낸, 미연준은 금융위기에 대한 대응책으로 규정돼왔던 7년간의 제로 금리 시대를 끝내고 수요일,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널리 예측되고 있다. 한국은행은 월요일, "국내 금융시장과 외환시장이 (미연준의 결정에 반응해) 지나치게 불안해질 경우, 정부 및 금융당국과 논의해 시장 안정화 조치를 강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번역]

BOK Gov. Lee Ju-yeol noted last week that the first step would be to pump liquidity into the markets. While viewing a Fed rate hike as a near certainty, experts here are divided over how the local markets will react and what the onset of a monetary tightening cycle in the U.S. will entail for Korea.

[번역]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주, 첫 번째 조치는 시장에 유동성을 주입하는 것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미연준의 금리인상이 거의 확실한 것으로 보이면서 국내 전문가들은 국내 시장의 대응 방법과 미국의 통화긴축 주기의 시작이 한국에 어떤 결과를 가져올 지를 두고 의견이 갈렸다.
[/번역]

Analysts like Yoo Seung-min of Samsung Securities and Park Seok-hyun of Eugene Investment & Securities stress that a U.S. rate change is already priced into local markets and that Wednesday’s Fed meeting may eliminate one big source of uncertainty.

[번역]
삼성증권 유승민 애널리스트와 유진투자증권 박석현 애널리스트 같은 분석가들은 미국의 금리 변동이 이미 국내 시장에 반영됐으며 수요일 미연준 회의는 불확실성의 큰 원인을 없애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번역]

“Results of the Federal Open Market Committee meeting (the Fed’s branch that determines the course of monetary policy) may untangle some of the questions about the U.S.’ future monetary policy stance and global economic conditions,” Park said.

[번역]
연방공개시장위원회(금융정책 방향을 결정하는 미연준 산하기관)의 회의 결과는 미국의 향후 금융정책기조와 글로벌 경제상황에 대한 몇 가지 문제들을 풀어 줄 수도 있다,"고 박 애널리스트는 말했다.
[/번역]

Others are calling for a more conservative approach, warning that the U.S. policy change could evoke a new and perilous mix of global economic uncertainties coupled with recent swings in oil prices and a slowdown in China. They also warn that a rise of more than 25 basis points in the Fed rate and signals of a faster-than-expected tightening cycle to follow could throw global markets into a tailspin.

[번역]
다른 이들은 미국의 금융정책 변화가, 최근의 유가 변동과 중국의 경기둔화와 함께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에 대한 새로움과 위험성의 혼재를 가져올 수 있다고 경고하며, 보다 보수적인 접근법을 당부하고 있다.  또한 이들은 미연준의 금리가 0.25%포인트 이상 인상되고 예상보다 빠른 긴축 사이클 조짐이 이어지는 것은 글로벌 시장을 폭락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번역]

Higher interest rates in the U.S. are likely to prompt a reversal of capital flows from emerging markets to the U.S. Since the financial crisis, global investors gobbled up emerging-market assets -- particularly fixed income assets -- in the face of rock-bottom interest rates in the U.S. They are estimated to have invested $163 billion in Korea since 2009.

[번역]
미국의 금리인상은 신흥시장에서 미국으로 자금 흐름의 전환을 촉발할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기 이후로 전세계 투자자들은 미국의 금리가 최저 수준에 직면하면서 신흥국 자산(특히 고정소득 자산)을 집어삼켰다. 이들은 2009년 이후로 한국에 1,630억 달러를 투자한 것으로 추산된다.
[/번역]

On Seoul’s main bourse Tuesday, foreigners continued a selling binge for the tenth consecutive session, dumping a net 352.5 billion won ($298 million) worth of local stocks. The benchmark KOSPI, however, ended 0.27 percent higher, as investors picked up oversold stocks and volatile crude oil prices showed some stability.

[번역]
화요일 한국 주식거래소에서는 3,525억 원 상당의 국내 주식을 순매도하면서 외국인들이 열흘 연속 팔자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코스피는, 투자자들이 쏟아져 나온 주식을 사 들이고 불안한 유가가 다소 안정세를 보이면서 0.27% 상승 마감했다. (코리아헤럴드 12월16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