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사설] 어리석음의 되풀이

By Korea Herald
  • Published : Jan 4, 2016 - 13:38
  • Updated : Jan 4, 2016 - 13:38
Repeated follies
어리석음의 되풀이

<11월06일자 사설>

As the South Korean leader, President Park Geun-hye faces some perennial, but tough foreign policy challenges, just as her predecessors did. There is the constant troublemaker North Korea, and she has to deal with Japan, which often turns out to be a close neighbor only in terms of geographical distance. The growing rivalry between the U.S. and China is posing new, but no less serious challenges.
한국 정상으로서 박근혜 대통령은 선대 대통령들처럼 계속되지만 힘겨운 몇 가지 외교 과제에 봉착했다. 끊임없는 말썽꾼 북한이 있고 그녀는 종종 지리적 거리로만 가까운 이웃임이 드러나는 일본에 대처해야 한다. 커져가는 미국,중국의 경쟁은 새로우면서도 마찬가지로 심각한 과제를 안기고 있다.

The series of summits Park hosted for the Chinese and Japanese leaders in Seoul recently illustrated how many challenging foreign policy riddles Park has to take on.
최근 서울에서 박 대통령이 중.일 정상들을 위해 개최한 일련의 회담은 박 대통령이 얼마나 많은 어려운 외교 난제에 착수해야 하는지를 보여줬다.
In the Seoul summits, Park failed to achieve all the goals she had in mind, including persuading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to accept her demands for outright admission of Japan`s guilt and due compensation for the Korean women forced into sex slavery for Japanese soldiers during World War II.
서울 정상회담에서 박 대통령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의 죄를 솔직히 인정하고 위안부에 마땅한 보상을 하라는 요구를 받아들이게 하려던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
Nevertheless, as the host, Park could be credited, at least, for reviving the South Korea-China-Japan group summit, which had been on hiatus for 3 1/2 years mainly due to Japan`s position on history and territorial disputes. The same credit should go to her separate talks with Abe, the first ever between the two.
그러나 박 대통령은 최소한 역사. 영토 분쟁에 대한 일보의 입장 때문에 3년 반 동안 중단됐던 한.중.일 정상회의를 부활시킨 것에 대해 공로를 인정받을 수 있을 지도 모른다. 그녀는 아베 총리와의 사이에 처음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서도 같은 공로를 인정해야 할 것이다.

The Seoul summits, which also drew Chinese Premier Li Keqiang, dealt with so many sensitive issues that all the details of the discussions made in the tripartite and bilateral talks might not be made public.
리커창 중국 총리도 참석한 서울 정상회담에서는 너무나 많은 민감 사안이 다뤄져서 3자. 양자 회담에서 이뤄진 상세한 논의 내용이 전부 공개되지 못했을 수도 있다.

But one obvious thing that has emerged from the series of talks is that Korean officials are more secretive than their Chinese and Japanese counterparts. In other words, Korean officials keep much more from the public than Chinese and Japanese officials. In some extreme cases, they do not have qualms about lying or hiding.
그러나 연이은 정상회담에서 나타난 명백한 사실은 한국 관료들이 중.일 관료들보다 더 비밀스럽다는 것이다. 즉 한국 관료들은 중.일 관료들보다 훨씬 많은 것을 공개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극단적인 경우 그들은 거리낌없이 거짓말을 하거나 감추기도 한다.

단어설명
folly 판단력 부족; 어리석음; 어리석은 행동[생각]
predecessor 전임자
geographical 지리학(상)의, 지리(학)적인
rivalry 경쟁 (의식)
foreign policy riddle 외교 정책[방침] 난제
persuade 설득하다
compensation 보상
sex slavery 성 노예 (제도); 위안부
be credited (공로를) 인정받다
territorial dispute 영토분쟁
detail 세부사항
obvious (눈으로 보거나 이해하기에) 분명한[명백한]
secretive (자신의 생각・감정 등에 대해) 비밀스러운
extreme 극단적인, 극도의, 극심한
qualm 거리낌, 꺼림칙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