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사설] 늦은 경제 개혁

By Korea Herald
  • Published : Dec 7, 2015 - 09:17
  • Updated : Dec 7, 2015 - 09:17
Economic reform overdue
늦은 경제 개혁

<10월23일자 사설>

In February 2014, President Park Geun-hye unveiled a three-year economic reform plan to mark the first anniversary of her inauguration. She vowed to raise Korea`s potential growth rate to 4 percent by 2017, noting that without her plan, the rate might drop to the low end of the 3 percent range by that year.
2014년 2월 박근혜 대통령은 취임 1주년을 맞아 경제 혁신 3개년 계획을 발표했다. 그녀는 2017년에 3%대 초반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잠재성장률을 2017년까지 잠재성장률을 4%대로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Earlier this month, Bank of Korea Gov. Lee Ju-yeol estimated the national economy`s potential growth rate for this year at 3.2 percent. Lee offered the figure on the sidelines of a meeting of the G20 finance ministers and central bank governors in Lima, Peru.
이달 초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올해 잠재성장률을 3.2%로 전망했다. 이 총재는 페루 리마에서 열린 G20 재무장관. 중앙은행 총재 회의 출장 도중 이런 수치를 내놓았다.
Lee`s estimate did not attract much attention. But it was alarming -- not because it implied that Park`s three-year revitalization plan has failed, but because it suggested that Korea`s growth potential has been weakening at a pace much faster than forecast.
이 총재의 전망은 별 관심을 끌지 못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의 경제 혁신 3개년 계획이 실패했다는 것이 아니라 한국의 성장잠재력이 전망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약화되고 있는 것을 시사했기 때문에 경종을 울렸다.

In July,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put Korea`s potential growth rate for this year at 3.66 percent, projecting that it would fall to 3.15 percent in 2020. The figure Lee offered was significantly lower than the 3.8 percent presented by his predecessor Kim Joong-soo in 2012. Korea`s potential growth slowed by up to 0.6 percentage points over the past three years.
7월 OECD는 한국의 잠재성장률을 올해 3.66%, 2020년에는 3.15%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 총재가 내놓은 수치는 2012년 김중수 전 총재가 내놓은 3.8%보다 한참 낮았다. 한국의 잠재 성장률은 지난 3년 간 0.6%P 떨어졌다.

If the trend continues, the rate is expected to fall to the 2 percent range in 2017 rather than shoot up above 4 percent, as anticipated by Park. What`s worse, the Korean economy is expected to expand by a mere 2.7 percent this year, underperforming its weakened growth potential. This woeful growth pattern has been repeated for years, implying the national economy is caught in a low growth trap.
이런 추세가 계속된다면 잠재성장률은 박 대통령의 기대처럼 2017년에 4%대로 오르기는커녕 2%대로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설상가상으로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은 불과 2.7%로 전망돼 잠재성장률보다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성장 패턴은 국가 경제가 저성장의 덫에 빠졌음을 암시하며 수년 간 반복되고 있다.

Low growth is the root cause of many social and economic problems that Korea faces. If the economy grows fast, it will set in motion a virtuous circle in which output growth stimulates consumption by boosting household income and the government`s tax revenue.
저성장은 한국이 직면하는 수많은 사회, 경제 문제의 근본 원인이다. 경제성장률이 높으면 생산성 증가로 가계 소득이 증가해 소비가 진작되고 정부의 세수가 늘어나는 선순환에 시동이 걸릴 것이다.

단어설명
economic reform 경제 개혁
overdue (지불・반납 등의) 기한이 지난, 벌써 행해졌어야 할, 이미 늦어진
potential growth rate 잠재성장률
attract 마음을 끌다; (어디로) 끌어들이다[끌어 모으다]
significantly (영향을 주거나 두드러질 정도로) 상당히[크게]
predecessor 전임자; 이전 것[모델]

trend 동향, 추세
mere~ 겨우 ~의, (한낱) ~에 불과한
underperform (예상보다) 기량 발휘를 못하다[실적을 못 내다]
growth potential 성장 잠재력
imply 암시[시사]하다
low growth trap 저성장의 덫
root cause 근본 원인
virtuous 도덕적인, 고결한; 우쭐한
stimulate 자극[격려]하다, 활발하게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