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포커스] 청년들 돈 벌려고 임상시험에 몰려

By Korea Herald
  • Published : Nov 30, 2015 - 09:35
  • Updated : Nov 30, 2015 - 09:35
Youths turn to clinical trials for cash



Nearly 50 Koreans have died in the last three years after participating in paid clinical trials and suffering from adverse effects, while an increasing number of financially struggling young Koreans turn to such trials to make easy money, a report by a local nongovernment agency showed.

According to the report by the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 which used data released by Rep. Kim Sung-ju of the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 476 Koreans who participated in such trials experienced adverse effects. Among them, 376 had to be hospitalized for treatment. Seven of them fell in critical condition but survived, while 49 died from the side effects.

The report came out about three months after South Korea’s Health Ministry announced its plan in August to boost its clinical trials industry, to attract multinational clinical research organizations, as well as pharmaceutical and medical device companies to initiate their trials here.

As of last year, South Korea ranked seventh in the world in the number of clinical trials conducted, making up 3.12 percent of all trials worldwide.
The government aims to rank No 5 by 2020. Back in 2007, the country ranked 19th in the world.

By city, Seoul ranked first in the world, followed by New York and Houston. A total of 1.04 percent of all clinical trials in the world were conducted in Seoul that year. The city is a popular destination for multinational pharmaceutical companies, such as GSK, for its research infrastructure and government support for clinical trials.

Last year, the Korean government approved a total of 652 clinical trials, 607 in 2013, 670 in 2012 and 503 in 2011.

Chae Jin-byung, a 24-year-old university student, participated in his first paid clinical trial back in 2012. He had to stay as an inpatient at a hospital, taking drugs for high blood pressure three times a day for two days. For that, he was paid about 400,000 won.


청년들 돈 벌려고 임상시험에 몰려

재정적으로 어려워 쉽게 돈을 벌 수 있는 임상 시험에 참가하는 젊은이들이 늘어나는 가운데 임상 시험에 사례비를 받고 참가했다가 부작용으로 고통 받은 후 사망한 사람이 지난 3년 동안 약 50명에 달했다고 국내의 한 비정부 기관이 보고서를 통해 발표했다.

새정치민주연합 김성주 의원이 공개한 자료를 분석한 참여연대의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3년 동안 임상시험 피험자 가운데 부작용을 일으킨 경우가 476건에 달한다. 이 가운데 치료를 받기 위해 입원한 경우만 376건이었고, 이 중 7명이 위독했다가 살아났으며 부작용으로 사망한 경우도 49명이나 있었다.

이 보고서는 보건복지부가 지난 8월 다국적 임상연구단체들과 제약 및 의료기기 업체들을 유치해 이들이 한국에서 임상시험을 시작할 수 있도록 국내 임상시험 산업을 육성시키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지 약 3개월 후에 나왔다.

지난 해 현재 한국은 임상시험 건수 면에서 세계 7위 수준으로 전세계 임상시험 건수의 3.12 퍼센트를 차지했다. 정부는 우리나라의 임상시험 건수를 2020년까지 5위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2007년 한국의 임상시험 수준은 세계에서 19위였다.

도시 별로는 서울이 2013년 세계 1위였고 뉴욕과 휴스턴이 그 뒤를 이었다. 그 해 전세계 모든 임상시험의 1.04%가 서울에서 시행됐다. 서울은 임상시험에 대한 정부 지원과 연구 인프라 때문에 GSK 같은 다국적 제약사들에게 인기가 높은 곳이다.

정부는 지난 해 총 652건, 2013년 607건, 2012년 670건, 2011년 503건의 임상시험을 승인했다.

대학생 채진병(24)씨는 2012년 처음으로 유료 임상시험에 참가했다. 그는 입원환자로 병원에 이틀간 묵으면서 하루 세 번 고혈압 약을 복용했다. 그에 대한 사례금은 약 40만원이었다.

*paid 유료의, 보수가 주어지는
*clinical 임상의
*trials 시험
*adverse effect 부작용
*turn to ~에 의지하다
*solidarity 연대, 결속*
*be hospitalized 입원하다
*critical 위중한
*multinational 다국적의
*pharmaceutical 제약의
*initiate 개시하다
*make up 차지하다, 구성하다
*inpatient 입원환자
*blood pressure 혈압

<코리아헤럴드 11월 18일자 3면>



해외홍보팀 차장 | 천성우 ㈜헤럴드 서울 용산구 후암로4길 10(후암동 255-9) 헤럴드스퀘어 우:140-190
Chun Sung-woo Herald Corporation Huam-ro 4-gil 10, Yongsan-gu, Seoul, Korea (Zip Code: 140-190)
T+82)2-727-0024 M+82)10-4309-8737 F+82)2-727-0670 E swchu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