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War clouds (전운)

An intense ideology-packed war looms large betwe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with the confrontation certain to worsen the already deep left-right schism in Korean society.

[번역]
이미 한국 사회에서 뿌리깊은 좌우 대립이 악화될 것이 확실한 가운데 치열한 이념 전쟁이 불가피해 보인다.
[/번역]

The first front of the war is evolving over the government’s plan to supply state-authored Korean history textbooks to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The Education Ministry officially announced the decision Monday. Officials say that some of the current eight textbooks -- supplied by private publishers -- that were written by leftist-leaning teachers and professors fail to provide students with a balanced national history.

[번역]
전쟁의 첫 번째 전선은 중고등학생에게 국가가 저술한 역사 교과서를 공급하겠다는 정부의 계획으로 발달되고 있다. 월요일 교육부는 공식적으로 이 같은 결정을 발표했다. 관계자들은 좌편향 교사, 교수가 저술하고 민간 출판사에서 공급하는 현행 교과서 8종 중 일부가 균형 잡힌 국사를 학생들에게 제공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번역]

They also noted that the radical teachers’ union exerts improper influence under the current system in which each school is allowed to select any of the textbooks approved by the government. In fact, the Korean Teachers and Educational Workers Union stirred controversy in 2013 when it led a campaign against some history textbooks which they termed “too rightist.”

[번역]
또 각 학교가 국가 검정 교과서 중 아무 것이나 선택할 수 있는 현 제도 하에서 급진적 교사노조가 부적절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실 전교조는 2013년 일부 역사 교과서가 ‘극우’라며 반대 운동을 주도해 논란을 일으켰다.
[/번역]

It was reported that President Park Geun-hye was behind the government push for publishing state-authored history textbooks, and the ruling party is rallying public support for the plan. The main opposition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 has already called the plan a regression to authoritarian rule and proclaimed an all-out war.

[번역]
교과서 국정화 추진 뒤에는 박근혜 대통령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새누리당은 국민들의 지지를 모으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이미 독재로의 회귀라며 전면전을 선포했다.
[/번역]

The liberal party’s resoluteness can be summed up by the comments of Rep. SulHoon, who likened the Park government to the regime of the Nazis, imperialistic Japan, North Korea and the Yushin dictatorship led by the president’s late father, former President Park Chung-hee.

[번역]
새정치민주연합의 결연함은 박근혜 정부를 나치, 제국주의 일본, 북한, 박 대통령의 아버지인 박정희 전 대통령이 주도한 유신 독재에 비유한 설훈 의원의 발언으로 요약될 수 있다.
[/번역]

The second major ideological battleground between the rival parties is being set over the ruling camp’s push for revising labor-related laws in line with the reform agreement made by the tripartite committee of labor, management and government last month.

[번역]
지난 달 이뤄진 노사정 위원회의 노동 개혁 합의에 따른 여권의 노동 관련법 개정 추진으로 두 번째 이념의 전장이 만들어지고 있다.
[/번역]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party want to get the revision bills through the parliament within the current session. The NPAD, which had been left out of the tripartite talks, opposes the plan, with Moon even calling them “evil bills.”

[번역]
정부와 여당은 현 국회 회기에 개정안을 통과시키려 하고 있다. 노사정 위원회에서 빠졌던 새정치민주연합은 문 대표가 ‘노동악법’이라고까지 하면서 이에 반대하고 있다.
[/번역]

Given this country’s ideological split between conservatives and liberals, both the history textbook dispute and the labor reform proposal are certain to heat up the fight not only in the political community but also in the society as a whole.

[번역]
한국의 보수. 진보 간의 이념 분열을 감안하면 역사 교과서 분쟁과 노동개혁안 모두 정치권에서뿐만 아니라 전체 사회의 싸움을 가열시킬 것이 확실하다.
[/번역]

What’s worrisome is that the confrontation may go to extremes as both the Saenuri and the NPAD and their respective conservative and liberal supporters -- will not step back ahead of the parliamentary elections scheduled for next April.

[번역]
우려되는 것은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 그리고 각각의 지지층이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물러서지 않아 대립이 극단으로 치달을 수 있다는 것이다.
[/번역]

What may be overshadowed by the ideological conflicts are important national agendas like the economy, youth unemployment and North Korea. The National Assembly’s four-day interpellation session will start Tuesday, which will set the tone for the political fight over the textbook and labor reform issues. We only hope that the bout will not derail all the other important state affairs.

[번역]
이념 갈등으로 가려질 수 있는 것은 경제, 청년 실업, 북한 같은 주요 국가 과제다.  화요일에 국회에서 나흘 간의 대정부 질의가 시작돼 역사 교과서, 노동개혁 문제에 대한 정치권 싸움의 분위기가 만들어질 것이다. 이념 전쟁이 다른 중요한 국정을 끌어내리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코리아헤럴드 10월13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