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Pivotal moment for N.K. (북한의 중대한 시점)

Saturday marked the 10th anniversary of the landmark deal in which North Korea agreed to abandon its nuclear program in exchange for economic aid and diplomatic concessions. Yet, the agreement has yet to be fulfilled as North Korea quit the related six party talks and halted the denuclearization process.

[번역]
토요일은 북한이 경제적 지원, 외교적 양보 대신 핵을 포기하기로 한 역사적 합의의 10주년이 되는 날이었다. 그러나 북한이 6자 회담을 탈퇴하고 비핵화 절차를 중단해 이 합의는 아직 실행되지 않았다.
[/번역]

In fact, earlier last week, Pyongyang declared that it had resumed operations at the Yongbyon nuclear complex and the North Korean government mouthpiece RodongSinmun said Saturday that whether or not it uses nuclear weapons depends on the U.S., blaming Washington’s “hostile policy” for its intention to pursue nuclear weapons.

[번역]
사실 지난 주 초 북한은 영변 핵 단지 가동을 재개했다고 선언하고 북한 정권 대변지 노동신문은 토요일, 자신들이 핵을 추구하는 것은 미국의 ‘적대적 정책’ 때문이라며 핵무기의 사용 여부는 미국에 달렸다고 말했다.
[/번역]

Apparently undeterred by international calls urging the communist state against violating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North Korea also continued to make bombastic statements about its intention to launch a long-range rocket. “The more enemy forces hamper our plan for space development, the more severe our counteraction will be,” said a report by North Korea’s Korean Central News Agency, without specifying when the launch would take place.

[번역]
북한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에 반대하는 국제적 촉구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계속해서 장거리 로켓을 발사하겠다는 허풍스런 성명을 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의 보도는 “적대 세력들이 우리의 우주계획을 침해하면 할수록 우리의 대응 강도는 날로 더욱 높아지게 될 것”이라고 전하며 로켓 발사 일시는 명시하지 않았다.
[/번역]

Pyongyang persisted in characterizing the launch as a satellite launch and claimed that it was merely exercising its right to peaceful space development as allowed by international law. “It is an unpardonable provocation” to take issue with the country’s legitimate right to peaceful space development, the KCNA said. North Korea’s official news agency also boasted that the missile technology was developed indigenously, “from A to Z.”

[번역]
북한은 로켓 발사가 위성 발사라며 국제법이 허용하는 평화적 우주개발권을 행사하는 것뿐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합법적 권리인 평화적 우주개발을 문제 삼는 것은 “용납 못할 도발”이라고 말했다. 또 미사일 기술이 100% 자국 기술로 개발됐다고 자랑하기도 했다.
[/번역]

It is not difficult to see where Kim Jong-un is headed with the latest threats. In the past, the North Korea has used missile launches repurposed as satellite launches to demonstrate its missile capabilities. When the launches resulted in U.N. sanctions, Pyongyang retaliated with nuclear tests.

[번역]
김정은이 이번 위협으로 어디를 향하고 있는지는 알아내기 어렵지 않다. 과거 북한은 미사일 능력을 과시하기 위해 위성 발사를 가장한 미사일 발사를 사용했다. 로켓 발사로 유엔 제재를 받게 되자 북한은 핵실험으로 보복했다.
[/번역]

North Korea’s Kim should realize that the game has changed quite a bit now and that his gambit may not end well. The United States has been reacting swiftly to the North Korean threats, issuing a flurry of warnings. China, in a significant shift from its previous position, has expressed its displeasure and concerns through different channels.

[번역]
김정은은 이제 게임이 상당히 바뀌었으며 술책이 좋게 끝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미국은 북한의 위협에 강력한 경고를 내며 신속히 대응하고 있다. 중국은 이전과는 상당히 달라진 태도로 여러 경로를 통해 불쾌함과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번역]

A senior U.S. defense official told a Senate Armed Services Committee hearing said that the U.S. would pursue both diplomacy and pressure against any North Korean missile launch. U.S. Secretary of State John Kerry also warned that North Korea would face “severe consequences’ and that more than sanctions may be necessary.

[번역]
미국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가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해 외교와 압박 양쪽 모두를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도 북한이 ‘중대한 결과’에 직면할 것이며 제재 이상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번역]

Chinese Foreign Minister Wang Yi issued a clear warning on Saturday saying, “War or conflict on the peninsula is good for no one.” At the same time, he called for an early resumption of the stalled six party talks.

[번역]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토요일 “반도에서의 전쟁이나 혼란은 누구에게도 좋지 않다”며 명백한 경고를 냈다. 동시에 6자 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촉구했다.
[/번역]

Also calling for the resumption of the six party talks was Sung Kim, U.S. special representative for North Korea policy, who said in an interview that Washington was interested in holding exploratory talks with North Korea about resuming the six party talks and that such talks could take place anywhere, including Pyongyang.

[번역]
인터뷰에서 6자 회담 재개에 대해 북한과 탐색적 대화를 여는 것에 관심이 있으며 이런 대화는 평양이든 어디든 어느 곳에서라도 이뤄질 수 있다고 말한 성김 대북정책특별대표도 6자 회담 재개를 촉구했다.
[/번역]

While the resumption of the six-party denuclearization talks is vital to long-term peace and stability in Northeast Asia, Pyongyang’s Kim must be given to understand that the country will face severe consequences if it proceeds with the missile launch or the nuclear test. Washington has been issuing clear warnings and even Beijing has openly expressed its concerns. Seoul, for its part, should not allow the possible cancellation of the upcoming inter-Korean reunion of separated families to muffle its response to Pyongyang’s provocations.

[번역]
6자 회담 재개가 동북아의 장기적 평화와 안정에 필수적인 한편 김정은은 미사일 발사나 핵실험을 강행하는 경우 중대한 결과에 직면하리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미국은 명백한 경고를 내고 있으며 중국까지도 터놓고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한편 한국은 이산가족 상봉 취소의 가능성 때문에 북한의 도발에 대한 대응을 약화시켜서는 안 된다. (코리아헤럴드 09월21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