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CAFE

[에니즈] 무례한 친구

By Korea Herald
  • Published : Oct 5, 2015 - 09:08
  • Updated : Oct 5, 2015 - 09:08
Rude friend

Dear Annie: I have been friends with “Rhonda” for decades. She has always been a dear friend, but lately, she seems to have no sympathy for anyone. Either that, or she is so angry with me that she has become disrespectful. I don‘t know why, and it is having a very negative affect on our relationship.

Recently, I was ill. I did not inform Rhonda, nor was I asking for her assistance. She happened to call asking for a ride to a concert and proceeded to ridicule me for being sick. Since I am a physician, she apparently thinks I should avoid all illness. Then she said I must be sick because I am getting old, which I found neither comforting nor helpful, and rather rude.

Last week, a dear friend died. Rhonda didn’t know this person well, but they did live in a neighboring condo. After the funeral, my husband and I were invited to Rhonda‘s home for dinner. I brought along the rather distinguished obituary and order of service, because I thought Rhonda might be interested. Instead, she said my friend’s children were ugly and make too much noise on their balcony, and added a few unkind remarks about my friend‘s wife. Aside from all of these remarks being irrelevant and untrue, they were also rude and disrespectful. Rhonda’s husband, children and grandchildren are close to me. I don‘t want to lose this friendship. What would you do in my shoes? -- Upset in Montreal

Dear Upset: We would talk to Rhonda and ask whether she is feeling OK and if she has seen her doctor lately. Any change in personality can be from medical causes. You also can express your concern to her husband and children and ask whether they have seen negative changes in Rhonda’s behavior.

Otherwise, good friends are honest, while being compassionate. Tell Rhonda, nicely, that you find her remarks surprisingly unkind and disrespectful. Ask whether there is more going on that is causing her stress or unhappiness. She may have issues that are not connected to you, but which are causing her pain that she is taking out on those closest to her.

Words of wisdom

Dear Annie: For a number of years, I worked with a man who shared words of wisdom spoken to him on his wedding day. His brand new father-in law told him that he could either be right or he could be happy, but not both.

So my pal developed a reply to his wife which went something like this: “You’re right, Honey, I don’t know how you put up with me. I’m a jerk.” He realized early on that he didn’t have to “win” an argument. Instead he “won” his happiness. Arguments solve nothing. A difference of opinion is OK. If two people always agree, then only one of them is doing their own thinking. ? Now I Know

Dear Now: While we realize that many husbands find this advice to be worthwhile, we find it a bit condescending to women. But you are absolutely right that many arguments can be resolved if one party simply says, “You’re right. I’m sorry.” And it doesn’t matter which person.

무례한 친구

애니에게: 수십년 동안 ‘론다’와 친구로 지냈어요. 론다는 항상 아끼는 친구였는데 최근 누구에게도 동정심이 없는 것 같아요. 그래서 그런 건지, 제게 화가 난 건지 론다는 무례해졌어요. 이유는 모르겠지만 그게 우리의 관계에 매우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어요.

최근 제가 몸이 아팠는데 론다에게 알리지도 않고 도움을 요청하지도 않았어요. 우연히 론다가 제게 전화를 해서 콘서트에 가는데 차를 태워달라고 했고 제가 아프다니 비웃었어요. 제가 의사니 전 병에 걸리면 안 되는 줄 알았나 봐요. 그리곤 제가 나이를 먹어서 아픈 것 같다더군요. 위로가 되지도, 도움이 되지도 않고 오히려 무례한 느낌이었어요.

지난 주에 친한 친구 하나가 죽었어요. 론다는 잘 모르는 사람이지만 그들은 가까운 콘도에서 살았어요. 장례식 후 남편과 전 론다네 저녁식사에 초대받았어요. 론다가 관심있어 할 지도 모른다고 생각하고 다소 눈에 띄는 사망자 약력을 가져갔어요. 그런데 론다는 친구의 자녀들이 못생겼으며 발코니에서 시끄럽게 군다고 하고 친구의 부인에 대해 안 좋은 말을 덧붙였어요. 이 모든 말이 부적절하고 참말이 아닌데다가 무례하기 까지 했어요. 론다의 남편, 자녀, 손자들은 저와 가까워요. 론다와의 우정을 잃고 싶지 않아요. 애니가 제 입장이라면 어쩌겠어요? -- 몬트리올에서

몬트리올 님께: 론다에게 기분은 괜찮으냐, 최근 병원에는 가 봤냐고 물어보겠어요. 성격 변화는 몸의 이상으로 인한 것일 수 있어요. 론다의 남편이나 자녀들에게 걱정거리를 이야기하고 론다 행동의 부정적 변화를 눈치챘느냐고 물어볼 수도 있어요.

그게 아니라면 좋은 친구는 배려심 있고 솔직한 법이에요. 론다에게 네 말이 너무 고약하고 무례한 것 같다고 말하세요. 혹시 우울해지거나 스트레스를 받는 일이 있느냐고 물어보세요. 그녀는 당신과는 관계없는 문제가 있을 수도 있지만 가까운 사람들에게 화풀이를 하고 있고 그게 당신에게 고통을 주고 있어요.

지혜의 말

애니에게: 몇 년 동안 한 남자와 일했는데 전 그의 결혼식 날 지혜의 말을 나눴어요. 그의 장인은 그가 옳거나 행복할 수 있지만 둘 다는 할 수 없다고 말했어요.

그래서 제 친구는 아내에게 “당신이 옳아. 당신이 날 어떻게 견디는지 모르겠어. 난 멍청이야” 같은 대답을 하게 됐어요. 그는 일찌감치 말다툼에서 ‘이겨야 할’ 필요가 없다는 걸 깨달았어요. 그 대신 그는 행복을 ‘얻었죠’. 말다툼으론 아무 것도 해결되지 않아요. 의견 차는 문제가 없어요. 두 사람이 항상 동의한다면 한 사람만 자신의 생각대로 하고 있는 거예요.? 이제 알겠어요

이제 님께: 많은 남편들이 그 조언이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은데 여성에게 약간 거들먹대는 말이라고 생각되네요. 하지만 한쪽이 “네 말이 맞아. 미안해’라고 말하는 것만으로 많은 말다툼이 해결될 수 있다는 말씀은 100% 옳아요. 그리고 어느 쪽이든 상관없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