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Only 1 in 4 child abuse suspects indicted (아동학대 사범 4명 중 1명만 기소)

Only 1 out of 4 child abuse suspects is charged, as reports of the crime rise, a lawmaker’s report showed Thursday. According to Rep. Lee Sang-min of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 the number of people child abuse suspects surged to about 1,000 last year, a nearly tenfold increase from 2010. From January to July this year, the number has already exceeded 1,500.

[번역]
아동학대 범죄 신고가 늘면서 아동학대 피의자 4명 중 불과 1명 만이 기소되는 것으로 목요일 한 국회의원 보고서에서 나타났다. 이상민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에 따르면, 지난 해 아동학대 사범은 약 천명으로 급증했으며 2010년에 비해 거의 3배 늘어났다.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아동학대 사범 수는 이미 1500명을 넘어섰다.
[/번역]

But alongside the rise in the number of child abuse cases, the proportion of suspects who are indicted has fallen to around 25 percent. In 2013, the indictment rate reached a record high of 32.7 percent but started to fall again from last year. Even when convicted, many child abusers are given light sentences such as fines or suspended jail terms, the lawmaker said.

[번역]
그러나 아동학대 사건 증가와 함께 용의자 기소율은 25%대로 떨어졌다. 2013년, 기소율은 사상 최고치인 32.7%에 달했지만 지난 해부터 또다시 줄기 시작했다. 유죄판결을 받더라도 대다수 아동학대 사범들은 벌금이나 집행유예 같은 가벼운 처벌을 받는다고 이 의원은 말했다.
[/번역]

Last month, a father who hit his 9-year-old son on the head with a hanger until he bled was sentenced to four years in prison, suspended for one year. This was because the victim did not ask for punishment and the suspect did not have a criminal record.

[번역]
지난 달, 옷걸이로 피가 날 때까지 자신의 9살 난 아들의 머리를 때린 아버지가 징역 4년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 받았다. 이는 피해자가 처벌을 요구하지 않았고 피의자가 전과가 없다는 이유였다. (코리아헤럴드 09월11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