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An ultimate task (궁극적 과제)

South Korea’s ties with North Korea and Japan remain as tense and frayed as ever 70 years since the peninsula’s liberation from Japan’s colonial rule and subsequent division into two parts along the 38th parallel.

[번역]
한국은 일본의 통치에서 해방되고 38선을 따라 남북으로 분단된 이후 70년 동안 일본, 북한과의 관계가 여전히 경색돼 있다.
[/번역]

Tension is escalating along the heavily guarded inter-Korean border in the wake of explosions on Aug. 4 of land mines planted by the North on the southern side of the Demilitarized Zone, which severely injured two South Korean soldiers.

[번역]
8월 4일 북한이 비무장지대 남쪽에 설치한 목함 지뢰가 폭발해 한국 장병 2명이 중상을 입은 후 휴전선 일대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번역]

Seoul is also watching with unease for a statement to be issued by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on Friday, which is expected to backpedal on his predecessors’ remorseful stance on Japan’s past wrongdoings.

[번역]
또 한국 정부는 일본의 과거 범죄에 대해 반성하는 전임자들의 입장에서 역행할 것으로 보이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금요일 담화를 불안하게 바라보고 있다.
[/번역]

President Park Geun-hye’s government is criticized for having remained inflexible and passive in handling relations with Pyongyang and Tokyo. Its initiative of building trust between the two Koreas while coping sternly with provocations by the North has gone nowhere since Park took office 2 1/2 years ago. Some critics say her refusal to hold bilateral summit talks with Abe before the settlement of historical issues has held back South Korea-Japan relations.

[번역]
박근혜 정부는 남북. 한일 관계에 있어 융통성이 없고 소극적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북한의 도발에 단호히 대처하며 남북 간 신뢰를 구축한다는 박근혜 정부의 이니셔티브는 박 대통령이 2년 반 전에 취임한 후로 진전이 없다. 일각에서는 역사문제가 해결되기 전에는 한일 정상회담을 열지 않겠다는 그녀의 생각이 한일관계의 발목을 잡고 있다고 비판했다.
[/번역]

Attention is being drawn to how Park will address Seoul’s troubled ties with Pyongyang and Tokyo in her Liberation Day speech Saturday.

[번역]
박 대통령이 토요일 광복절 축사에서 한일. 남북 관계를 어떻게 언급할 것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번역]

The North should certainly be made to pay for its latest provocation at the risk of further straining inter-Korean relations. Based on a firm defense posture, however, Park is asked to be more proactive in inducing change in the reclusive North Korean regime by both applying more pressure and offering more incentives.

[번역]
남북관계가 더욱 악화될 위험을 무릅쓰고라도 반드시 북한이 이번 도발에 대한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한다. 그러나 튼튼한 국방 태세를 토대로 박 대통령은 압박을 가하면서 동시에 인센티브를 제의해 북한이 변화하도록 더욱 적극적으로 유도해야 한다.
[/번역]

Her repeated emphasis on the benefits of the unification of the two Koreas may sound hollow, with Pyongyang showing little interest in holding dialogue with Seoul on mutual cooperation and reconciliation. Park now needs to focus on getting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who is seen to have consolidated his grip on power, to realize it is unviable to pursue the development of nuclear weapons and the economy in parallel.

[번역]
북한이 상호협력, 화해에 대한 남북대화에 관심을 보이지 않는다면 그녀가 계속 강조하는 통일 대박론은 공허하게 들릴 것이다. 이제 박 대통령은 권력 장악을 공고히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김정은이 핵. 경제 병진 노선이 실행 불가능하다는 것을 깨닫게 하는 것에 초점을 둬야 한다.
[/번역]

Many pundits here advise Park not to allow Abe’s statement -- which is certain to disappoint her -- to affect Seoul’s approach of decoupling historical disputes with Tokyo from practical cooperation in security and the economy. South Korea should avoid being riveted to criticizing Abe’s historical revisionism and pay attention to conscientious and rational voices in Japan to help create a friendly partnership between the two sides.

[번역]
많은 국내 전문가들이 실망스러울 것이 틀림없는 아베 담화가 역사 분쟁과 실제적인 안보. 경제 협력을 분리하려는 한국 정부의 접근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할 것을 박 대통령에게 권고했다. 한국은 일본과 우호적 협력관계를 조성하려면 아베의 역사 수정주의 비판에 사로잡히는 것을 피하고 일본의 양심적이고 이성적인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번역]

It may be fairer to the Park administration to say that China’s rising power has put Seoul in a more difficult position to handle matters with Pyongyang and Tokyo.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is being pushed back and Abe is finding more leeway to push for his nationalist agenda as confrontation is intensifying between China and the U.S. over hegemony in the region.

[번역]
중국의 국력 상승으로 북한. 일본과의 문제에 대처하기 더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고 말하는 것이 박근혜 정부에게 공정할 지도 모른다. 역내 패권을 두고 미. 중 간 대립이 고조되면서 북핵 문제가 뒤로 미뤄지고 아베가 국수주의 어젠다를 추진하기가 수월해지고 있다.
[/번역]

Given this situation, South Korea needs to seek a greater role in promoting security and peace in Northeast Asia. In the context of this broader approach, Seoul could find more effective ways of healing its strained ties with Pyongyang and Tokyo.

[번역]
이런 상황을 감안할 때, 한국은 동북아 안보. 평화 진작에서 더욱 큰 역할을 모색해야 한다. 이런 폭넓은 접근에서, 한국은 경색된 한일. 남북 관계를 치유할 더 효과적인 방법을 찾을 수도 있을 것이다.
[/번역]

Paving the path toward peace and co-prosperity in Northeast Asia may be an ultimate task that should be assumed by South Korea, which has suffered through a harsh colonial rule and an onerous division of the peninsula to achieve an industrialized democracy.

[번역]
동북아에서 평화. 공영의 길을 닦는 것이 가혹한 식민지 통치, 남북 분단을 겪고 선진 민주국가를 이룬 한국이 맡을 궁극적 과제인 지도 모른다.
[/번역]

From this viewpoint, the country could contribute -- in a more creative, flexible and practical manner -- to replacing confrontation with collaboration among regional powers.

[번역]
이런 점에서 볼 때 한국은 보다 창의적이고 유연하고 실용적인 방식으로 지역 강국 간의 대립을 협력으로 바꾸는데 기여할 수도 있을 것이다.
[/번역]

To carry though this task, South Koreans are required to first form a concerted position among themselves on the strategic course their country needs to take. If they continue to remain split on how to handle the North, South Korea may have no cause to ask for effective international help in enhancing security and peace on the peninsula, let alone its unification.

[번역]
이런 과제를 실행하려면 한국이 취해야 하는 전략적 노선에서 우선 한국인들은 일치된 입장을 형성해야 한다. 대북 문제에 대해 계속 의견이 갈린다면 한국은 남북 통일은 물론 한반도 안보. 평화 강화에 있어 효과적인 국제적 도움을 요청할 명분이 없을 것이다. (코리아헤럴드 08월14일자 기사)
[/번역]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