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English Eye

[에니즈] 크기 문제

Size problems

Dear Annie: I am 30 and my wife is 27, and we are completely in love. My wife is a very spiritual woman and wanted to wait until we were married to have sex. I respected her choice and we were engaged for almost two years. No problem.

Then comes the wedding. BIG problem. We simply do not fit physically. I am more endowed than my very petite wife can handle. Our wedding night was a nightmare. Since then, we have tried to have sex many times. The results are always the same -- she is physically hurt and I feel terrible. What can we do? We have talked to doctors and they have suggested lubricants, etc., but nothing works. -- Too Much of a Good Thing

Dear Too Much: We know this makes sexual intimacy difficult and your wife‘s anticipation of pain may now be a contributing factor to the problem. Have you tried different positions where she has more control over what’s going on? Also, please look into assistance through the American Association of Sexuality Educators, Counselors and Therapists at aasect.org.

Second-chance son

Dear Annie: My wife and I have been married for seven years. She has a son from a previous marriage who got into drugs as a teen. Four years ago, my wife put her son in rehab, but he had a relapse and briefly ended up in prison. The effect it had on my wife was devastating and she began to drink. My dislike for her son increased exponentially.

Last year, my wife put her son in rehab again, this time in another state. He finished the program, but while there, met another addict in a halfway house for sober living and she got pregnant. They married two weeks ago, and my wife returned from the wedding exuberant and giddy. She demanded that we allow the couple to live with us so she could give her son a second chance. I told her “no.” In response, she removed her wedding ring.

My wife now plans to move out of state to live with the couple and take them out of the halfway house so she can care for the baby and rekindle her relationship with her son. I have spoken to numerous addiction experts and they all agree that the couple should remain where they are. My wife is defiant about it and has resolved to leave me. She thinks her son‘s problems are all behind him now.I love my wife and don’t want to lose her. -- Crestfallen Husband

Dear Crestfallen: Your wife is living in a fantasy, and her rushing in to take over her son‘s life could undermine his recovery. But she believes she is helping and to some extent, that’s true. The problem is, her son needs to know that he can stand on his own feet first and he hasn‘t completely done that. Would she speak to the addiction experts about this? Do her son and new daughter-in-law understand the downside of moving out of the halfway house too soon?

If you cannot convince your wife to change her mind, and you want to stay married, we recommend that you be supportive. This could work out. Having a baby together might encourage the couple to be more committed to staying clean. Your wife’s assistance could allow them to find decent jobs. Tell her you are on her side and consider this a temporary separation. We hope it is.

크기 문제

애니에게: 전 30살이고 아내는 27살인데 우린 완전히 사랑에 빠졌어요. 아내는 신앙심이 매우 깊은 사람이라 결혼할 때까지 섹스는 기다리자고 했어요. 전 아내의 선택을 존중했고 근 2년 간 약혼했어요. 아무 문제가 없었죠.

그리곤 결혼을 했는데 큰 문제가 생겼어요. 우린 신체적으로 맞지가 않아요. 전 매우 자그만 제 아내가 감당할 수 있는 것 이상을 부여받았어요. 첫날밤은 악몽이었어요. 그 후로 섹스를 하려고 여러 차례 시도했지만 결과는 항상 같아요. 그녀는 아파하고 제 기분은 참담해요. 어쩌면 좋죠? 의사와 상담하니 윤활유 같은 걸 써보라고 하더군요. 하지만 효과가 없어요. ? 좋은 것도 너무 과하면 안 돼요

너무 과하면 님께: 그것 때문에 성관계가 어려우며 아내의 통증 예측이 문제에 일조하고 있단 건 알겠어요. 그녀가 상황을 좀 더 통제할 수 있는 다른 체위는 시도해 보셨나요? 또 American Association of Sexuality Educators, Counselors, Therapists(aasect.org)를 통해 지원에 대해 알아보세요.

아내의 아들

애니에게: 아내와 결혼한 지 7년 됐어요. 그녀에겐 이전 결혼에서 얻은 아들이 하나 있는데 그는 10대 때 마약에 빠졌어요. 4년 전 아내는 아들을 재활시설에 넣었지만 그는 다시 마약에 손을 댔고 곧 감옥에 갔어요. 아내는 그 일로 망연자실해서 술을 마시기 시작했어요. 그녀 아들에 대한 제 반감은 걷잡을 수 없이 커졌어요.

지난 해 아내는 아들을 재활시설에 다시 넣었어요. 이번은 다른 주의 재활시설이었죠. 그는 프로그램을 마쳤지만 거기 있는 동안 알코올 중독자 갱생시설에서 다른 중독자를 만났고 그녀는 임신을 했어요. 그들은 2주 전 결혼했고 아내는 떠들썩한 결혼식에서 돌아왔어요. 그녀는 아들에게 두번째 기회를 줄 수 있도록 아들 내외를 우리와 함께 살게 해 주자고 했지만 전 거절했어요. 그러자 그녀는 결혼 반지를 빼버렸어요.

아내는 이제 아들 부부와 함께 살기 위해 다른 주로 가서 그들을 시설에서 데려오고 아기를 봐주고 아들과의 관계를 되살릴 생각이에요. 수많은 중독 전문가들에게 물어봤는데 다들 그들 부부가 시설에 그대로 머물러야 한다고 해요. 아내는 이것을 무시하고 절 떠나기로 결심했어요. 그녀는 아들의 문제가 이제 다 해결됐다고 생각해요. 전 아내를 사랑하고 그녀를 잃고 싶지 않아요. -- 풀 죽은 남편

풀 죽은 분께: 아내 분은 환상 속에 살고 있고 아들의 인생을 떠맡으려 난입하는 것은 그의 회복을 방해할 수 있어요. 하지만 그녀는 아들을 돕고 있다고 생각하고 어느 정도는 사실이에요. 문제는 아드님이 스스로 자립할 수 있으며 아직 완전히 자립하지 않았다는 걸 알아야 한다는 거예요. 그녀가 이것에 대해 중독 전문가와 상담하려 할까요? 아들 내외는 시설에서 너무 빨리 나오는 것의 불리한 면을 이해하고 있나요?

아내를 설득할 수 없고 그녀와 결혼생활을 유지하고 싶으시다면 그녀를 지지해 주세요. 효과가 있을 겁니다. 아이를 낳게 되면 그들 부부는 중독에서 빠져나오기 위해 좀 더 노력할 겁니다. 아내 분이 도와주시면 그들은 괜찮은 일자리를 찾을 수도 있을 거예요. 그녀에게 ‘난 당신 편’이라고 말씀하시고 이번은 잠깐의 이별이라고 간주하세요. 그러길 바랍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