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에니즈] 연락이 끊긴 아들

By Korea Herald
  • Published : Aug 3, 2015 - 09:03
  • Updated : Aug 3, 2015 - 09:03

Out-of-touch son

Dear Annie: My brother, “John,” one of nine siblings, has not spoken to our 83-year-old mother in more than 12 years. He lives less than five miles from her, drives past her house daily and never stops in. At first, he sent birthday and Christmas cards, but even that stopped. Mom continues to send cards and reach out, but receives no response.

Evidently, John is upset with Mom because she asked whether he would testify in court against his pedophile stepfather if it became necessary to do so. John and his three older siblings were victims, and Mom wanted to protect her youngest child (my stepbrother) so that he would not be left alone with his pedophile father. John was so upset by the request that he cut off contact.

As far as I‘m concerned, John is dead. My children don’t know him. His daughter has missed out on an entire family of cousins, aunts and uncles. But my mother would like to reconnect with him before she dies. I‘d like to help her do this, but frankly, I’m very angry with him. I don‘t want John at Mom’s funeral. How could he have the audacity to show up there when he doesn‘t have the decency to speak to her while she’s alive? Should I hire someone to ask him to leave the funeral? -- Angry Sis

Dear Sis: It‘s possible that the idea of testifying against his abuser was more traumatic for John than he could process. John might actually want to get back in touch, but doesn’t know how and is afraid he would be roundly and repeatedly chastised. In order to reconcile, you may have to let the past go.

Is John in contact with any of his siblings, relatives or mutual friends? Would one of them be willing to act as a go-between? Could one of you speak to John‘s wife and ask what can be done?

As for the funeral, your anger is understandable, but be prepared for a ruckus if you try to keep John out. And the knowledge that you are punishing him this way will likely keep him from ever reconciling with his siblings. We trust you are not the only one making this decision. Please talk to your siblings about it, and also speak to your mother about her wishes.

Real estate ridicule

Dear Annie: The real estate agent who sold me my home nine years ago periodically phones my house, asking whether I plan on selling, and offering his assistance. We have a courteous, professional relationship. I never had a problem with him or his company.

Recently, I was a guest at a large customer appreciation event sponsored by this real estate company. I sat quietly by myself. One of the company’s main employees ridiculed me loudly, making a spectacle of me, pointing me out to others, making fun of my looks and my hair. I am a neat, clean, conservative senior citizen. She even walked past me and laughed loudly in my face. I had never met this woman before. I was so horrified that I said nothing and left.

I do plan on selling my home. However, after my horrific treatment at the “customer appreciation” event, I will not be using that real estate company. If my former real estate agent asks me why I have listed my home with another company, what should I tell him? No number of promotional events will ever bring back a customer who has been so terribly mistreated by an employee. -- Ridiculed in Rapid City

Dear Ridiculed: We cannot imagine any company allowing an employee to behave like this in front of potential clients. Was she drunk? Are you certain she worked there? Did others notice? Please don’t wait until the real estate agent contacts you. Call him or his company and report this incident. Explain exactly what happened and give as many details as possible. They need to know that this woman is out of control and is costing them business.

연락이 끊긴 아들

애니에게: 9형제 중 한 명인 오빠 ‘존’이 12년 넘게 83살 된 어머니와 연락하지 않고 있어요. 오빠는 엄마와 8km도 떨어지지 않은 곳에 살고 매일 엄마 집을 지나치는데 절대 들르지 않아요. 처음에는 생신과 크리스마스 카드를 보냈는데 그것도 멈췄어요. 엄마는 계속 카드를 보내고 연락을 하시지만 답이 없어요.

분명 엄마가 필요할 경우 소아성애자인 그의 양아버지를 상대로 법정에서 증언해 줄 수 있겠느냐고 물어서 존은 엄마에게 화가 난 거예요. 존과 그의 세 형제들이 피해자였는데 엄마는 그녀의 막내 아이(제 의붓남동생)가 소아성애자 아버지와 홀로 남겨지지 않도록 보호하길 원했어요. 존은 그 요청에 너무 화가 나서 연락을 끊었어요.

저에게 있어 존은 죽은 사람이에요. 제 아이들은 그를 몰라요. 그의 딸은 삼촌, 고모, 사촌들을 보지 못하고 있어요. 하지만 엄마는 죽기 전에 그와 연락하고 싶어하세요. 엄마의 바람이 이뤄지도록 돕고 싶지만 솔직히 전 그에게 화가 많이 났어요. 존이 엄마 장례식에 오는 걸 원치 않아요. 엄마가 살아계실 때 말도 하지 않은 사람이 어떻게 뻔뻔하게도 거기 나타날 수가 있어요? 그에게 장례식을 떠나라고 말할 사람을 고용해야 하나요? -- 화난 누이

누이 님께: 자신의 학대자에 대한 증언을 하는 건 존에게 감당하기 힘들었을 가능성이 있어요. 존은 다시 연락을 하고 싶지만 방법을 모르고 호되게 비난 받는 것을 두려워하는 건지도 몰라요. 화해하려면 과거는 내려놔야 할 거예요.

존의 형제, 친척, 친구들 중 존과 연락을 하고 있는 사람이 있나요? 그 중 한 명이 중재자 역할을 해 줄까요? 당신들 중 한 명이 존의 부인과 연락을 해서 상의할 수는 있나요?

장례식에 대해선 당신의 분노도 이해합니다만 존을 막으려고 할 경우의 소동에 대비하세요. 그리고 당신이 이런 식으로 그를 벌하려 한다는 걸 알게 되면 그가 형제들과 화해하려는 마음이 사라질 겁니다. 당신 혼자 이런 결정을 내리려는 건 아닐 거예요. 부디 형제들과 의논하시고 어머니와도 그녀의 바람에 대해 이야기해 보세요.

부동산 직원의 조롱

애니에게: 9년 전 제 집을 판 부동산 업자가 주기적으로 전화를 해서 언제 집을 팔 거냐, 자기가 도와주겠다고 해요. 우린 정중하고 직업적인 관계에요. 그와 어울리는 데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어요.

최근 이 부동산 업체가 후원하는 고객감사 행사에 손님으로 참여했어요. 저 혼자 조용히 앉아있었죠. 그런데 이 업체의 주요 직원 하나가 제 외모와 머리를 다른 사람들에게 지적하며 큰 소리로 비웃고 절 구경거리로 만들었어요. 전 말끔하고 청결하고 보수적인 노인이에요. 그녀는 제 앞을 지나가며 제 면전에서 큰 소리로 웃기까지 했어요. 생전 처음 보는 여자였어요. 전 너무 경악스러워서 아무 말 없이 떠났어요.

사실 집을 팔 생각인데 그 ‘고객 감사’ 행사에서 끔찍한 대우를 받은 후 그 부동산을 이용할 마음이 없어요. 그 부동산 업자가 왜 집을 다른 업체에 올려놨냐고 물으면 뭐라고 말해야 하죠? 아무리 홍보 행사를 해 본들 그렇게 직원에게 끔찍한 홀대를 받은 고객을 돌아오게 할 순 없어요. -- 래피드 시티에서 조롱받은 사람

조롱받은 분께: 어떤 업첸지 몰라도 잠재적 고객 앞에서 직원이 그런 식으로 행동하게 놔뒀다는 게 정말 이해가 안 되는 군요. 그녀는 술에 취했었나요? 그녀가 직원인 게 분명한가요? 다른 사람들은 눈치챘나요? 부동산 업자가 연락할 때까지 기다리지 마세요. 그나 업체에 전화를 해서 그 사건을 보고하세요. 가능한 자세하게 있었던 일을 설명하세요. 그들은 그녀가 통제불능이며 자신들의 사업을 망치고 있다는 걸 알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