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번역] 서두를 필요 없다

By Korea Herald
  • Published : Jun 15, 2015 - 10:47
  • Updated : Jun 15, 2015 - 10:47

Under President Park Geun-hye’s prodding, government officials have begun discussing ways to make the presidential special pardons less susceptible to abuse. Choo Kyung-ho, policy coordination minister at the Prime Minister’s Office, presided over a meeting of senior officials from relevant ministries last week. Choo said that the meeting’s participants agreed to work out measures to make special pardons fairer and more transparent by next month.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정부 관료들이 대통령 특별사면의 남용을 막을 방안에 대해 논의를 시작했다. 추경호 국무조정실장은 지난 주 관계기관 회의를 열었다. 추 실장은 내달까지 특별사면을 보다 공정하고 투명하게 만들 방안을 마련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The government move was prompted by controversy over pardons for Sung Woan-jong, the late chairman of a construction firm whose allegations of illegal political donations to Park’s associates are rocking the political community.

정부의 움직임은 성완종 사면 논란으로 촉발됐다. 성 전 회장은 박 대통령의 측근에게 불법 정치 자금을 줬다는 주장으로 정치권을 흔들고 있다.

Sung was pardoned twice in 2005 and 2007, both by then-President Roh Moo-hyun. Korean presidents used to be too generous in exercising their right to grant amnesties, especially to their associates, politicians and business tycoons, but it is quite rare for a man to be given the privilege twice by the same president.

성 전 회장은 2005년, 2007년에 사면을 받았는데 모두 참여정부 때였다. 한국 대통령들은 특히 그들의 측근, 정치인, 재계 거물들에게 특별사면권을 너무 관대하게 행사하곤 했으나 같은 대통령에게서 두 번 사면을 받는 것은 상당히 드문 일이다.

It is easy to imagine that Sung used his wide connections and payoffs to gain the pardons. It is not wrong, therefore, that Park called for a probe on how the decisions to pardon him were reached. She also asked the government to work out ways to make sure there will be no similar cases in future.

성 전 회장이 사면을 받기 위해 넓은 인맥과 뇌물을 썼을 것을 상상하기란 쉽다. 따라서 박 대통령이 그의 사면 경위에 대한 조사를 요구한 것은 잘못된 일이 아니다. 그녀는 앞으로 비슷한 사례가 생기지 않도록 할 방법을 마련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Park’s active intervention in the issue ― as her critics claim ― may be aimed at deflecting the negative public sentiment toward her administration amid the Sung scandal. Besides, Park may well want to boast one of the few good things she has done ― unlike her predecessors, she has refrained from granting special pardons.

박 대통령의 적극적 개입은 비판자들의 주장처럼 성완종 스캔들 후 그녀 정부에 대한 부정적 민심을 비껴가려는 목적일 수도 있다. 게다가 박 대통령은 전임 대통령들과 달리 특사를 자제했다는 얼마 안 되는 치적 중 하나를 자랑하고 싶을 것이다.

코리아헤럴드 사설 2015년 5월 11일자 14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