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CAFE

Annie’s Mailbox

By Korea Herald
  • Published : Mar 9, 2015 - 09:10
  • Updated : Mar 9, 2015 - 09:11
Baby Boom Generation

Dear Annie: I was born in the middle of the baby boom generation. My dad was a Pearl Harbor veteran. There were hundreds of heroic acts performed that day, and one of them involved a friend of my father’s, whose destroyer took a direct hit. Even with severe injuries, he lowered himself into the harbor and dog-paddled out to keep an unconscious seaman alive until help could reach them.

That day, my dad decided that if he had a son, he would name him after this friend, whose name was Richard.

The common nickname is “Dick,” which brings me to the reason for this letter. Seventy-five years ago, Dick was a common name, but not so much today. For years, I have put up with people making lewd comments about my name. At 6-foot-3, I can get in anyone’s face if I choose, and that usually ends the matter. But I don’t want to do that. Instead, I’d appreciate it if you could provide a concise response that leaves little room for additional interaction with marginally literate people. ― Richard

Dear Richard: We are not miracle workers. The Beavis and Butt-Heads of the world will continue to snicker at your nickname because they never matured past adolescence. We favor the world-weary sigh, along with ignoring them. An eye roll is optional. You also could introduce yourself as “Rick” or “Rich,” both common nicknames for Richard that will elicit fewer asinine reactions. But we will open the floor to our readers, who are sure to come up with a greater variety of responses. (Please keep them printable, folks.)

베이비붐 세대

애니에게: 전 베이비붐 세대에 태어났어요. 아버진 진주만 공습의 퇴역군인이셨어요. 그날은 용감한 행위가 수없이 많았는데, 아버지 친구들 중 한 분이 타고 있던 구축함이 직격탄을 맞았어요. 중상에도 불구하고, 그는 항구로 내려와 개헤엄을 쳐서 의식이 없는 수병에게로 다가가 도움을 기다렸어요.

그날, 제 아버진 아들을 낳으면 ‘리처드’라는 그 친구의 이름을 붙이기로 결심하셨어요.

흔한 애칭이 ‘딕’인데 이것 때문에 이 글을 쓰게 됐어요. 75년 전 딕은 흔한 이름이었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아요. 여러 해 동안, 사람들이 제 이름에 대해 외설스런 말을 하는 걸 참아왔어요. 전 키가 187cm이고 맘만 먹으면 누구라도 기를 누를 수 있고 그러면 대개 문제는 끝나요. 하지만 그러고 싶지 않아요. 그 대신 교양 없는 사람들과 더 티격태격할 여지를 주지 않는 간결한 대답을 해 주신다면 감사하겠어요. ― 리처드

리차드에게: 우린 기적을 행하는 사람들이 아니에요. 세상의 ‘비비스와 벗헤드’들은 사춘기에서 벗어나지 못했기 때문에 계속 당신의 애칭을 듣고 킥킥댈 거예요. 그보단 한숨을 쉬며 그들을 무시해 버리세요. 눈을 굴릴 수도 있고요. 또 당신을 ‘릭’이나 ‘리치’로 소개할 수도 있어요. 둘 다 리처드의 흔한 애칭이고 황당한 반응을 줄여줄 거예요. 하지만 독자 여러분의 더욱 다양한 의견 기다릴게요. (많이 보내 주세요)

Cheating tipoff

Dear Annie: My wife and I have been married for 19 years. I have been faithful the entire time, and I would like to think she has been, as well. There have been a few times when she has come home extremely late after going out with “the girls,” and she sometimes comes home an hour or two later than expected after work. She always has an explanation, and although the thought has crossed my mind, I have never accused her of cheating.

I recently received an anonymous message via Facebook saying that my wife has been cheating on me for years, and the message even named the person. It’s a guy we know, and he’s the one who came to mind on those nights when my wife returned home late.

Under normal circumstances, I would dismiss the anonymous message as a prank, but I’m not so sure. Should I confront my wife and ask whether something is going on? Should I just let it be? I’m not sure she’d tell me the truth if she were, in fact, cheating, and more importantly, I’m not sure I really want to know. ― Wondering in Winter

Dear Wondering: If you truly don’t want to know and/or you trust your wife, then ignore the anonymous message. But it seems you already are concerned, and the message simply gave voice to your worst fears. So, we think you should speak to your wife. Show her the message. Explain why you are taking it seriously. Ask whether she has anything to tell you. Her response should be reassuring, not defensive.

바람을 피운다는 제보

애니에게: 아내와 결혼한 지 19년 됐어요. 전 항상 아내에게 충실했고 아내도 그럴 거라 생각하고 싶어요. 그녀는 ‘여자친구’들과 외출한 후 늦게 집에 온 적이 몇 번 있었고, 퇴근 후 평상시보다 한두 시간 정도 늦게 집에 오는 일이 가끔 있어요. 그녀는 항상 변명 거리가 있는데, 혹시나 하는 생각이 머리를 스치긴 해도 그녀에게 바람을 피운다는 비난은 한번도 해본 적이 없어요.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아내가 수년 간 바람을 피우고 있다는 익명의 메시지를 받았어요. 상대의 이름도 밝혔더라고요. 우리와 아는 사람으로, 아내가 늦게 돌아올 때 문득 떠오르던 사람이에요.

정상적인 상황이라면 장난이라고 넘어가겠지만 잘 모르겠어요. 아내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어떤지 따져야 하나요? 그냥 놔둬야 하나요? 그녀가 정말 바람을 피운다고 해도 사실을 말해 줄 것 같지도 않고, 제가 정말 알고 싶은 건지도 모르겠어요. ― 겨울에 방황하는 남자

방황하는 분께: 정말 알고 싶지 않거나 아내 분을 믿는다면 익명의 메시지는 무시해 버리세요. 하지만 당신은 이미 걱정을 하고 있고 그 메시지는 당신의 최악의 우려를 표명한 것 같네요. 그러니 아내 분과 이야기를 하세요. 그녀에게 메시지를 보여주고 왜 그걸 심각하게 여기는지 설명하세요. 그녀에게 말할 게 있는지 물어보세요. 그녀의 대답은 방어적이 아니라 당신을 안심시키는 것이어야 합니다.

Youth Unemployment

I read the letter from “Run Out of Ideas,” whose high-school graduate nephew plays video games in his parents’ house all day and seems to have no interest in growing up and being responsible. This nephew has lots of company.

Please address the “boy crisis” in this country. Thousands of young men in their late teens and 20s are just like the nephew: “perfectly content not to go anywhere in life.” Your advice wasn’t wrong, but it ignored the fact that his nephew represents a social trend and a problem. Maybe you should explore what’s wrong with our society that so many young men are so disinterested in being productive and pursuing success. ― Waco, Texas

Dear Waco: There are plenty of young men who are productive, successful and responsible members of society. For the others, there are undoubtedly myriad reasons: difficulty in finding employment, poor wages and high turnover, substance abuse, mental illness, laziness and overly indulgent parents who issue no consequences for loitering.

Studies show that jobhopping is no more excessive for this generation than previous ones. Parents have to insist that their kids be educated, find work and pay rent, or get counseling to achieve those goals. But decent employment has to be available, or recent graduates will float from job to job feeling undervalued, being underpaid and getting nowhere.

청년 실업

애니에게: 고등학교를 졸업한 조카가 부모님 집에서 하루 종일 게임을 하고 철이 들거나 책임감을 갖는 것에는 관심이 없어 보인다는 “어쩌면 좋을까요” 님의 편지 읽었어요. 조카 분에겐 동료들이 많아요.

부디 미국의 ‘청년 위기’에 대해 다뤄주세요. 10대 후반, 20대 청년 수천 명이 조카 분과 같아요. 현 상태에 지극히 만족해서 삶에 안주하죠. 애니의 조언도 틀린 건 아니지만 그의 조카가 사회적 동향과 문제를 대변한다는 건 무시했어요. 우리 사회가 뭐가 잘못돼서 이 많은 청년들이 생산력을 갖추고 성공을 추구하는데 관심이 없는지를 탐구해 주세요. ― 텍사스 와코

와코 님께: 생산력을 갖추고 성공하고 책임감 있는 사회의 일원인 청년들도 많아요. 그렇지 않은 청년들에 대해서는 취업의 어려움, 박봉, 높은 이직률, 약물 남용, 정신질환, 게으름, 빈둥거리는 것을 문제삼지 않는 관대한 부모 등 무수한 이유가 있어요.

연구에 따르면 현 세대의 이직이 심한 것은 이전 세대와 마찬가지라고 해요. 부모들은 자녀가 교육을 받고 일자리를 찾고 집세를 내고 이런 목표를 위해 상담을 받도록 해야 해요. 그러나 양질의 일자리가 필요해요. 그렇지 않으면 졸업자들은 평가절하 받고 임금을 충분히 받지 못하며 아무런 진보를 이루지 못한다고 느끼고 일자리를 전전할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