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CAFE

애니-0131

By Korea Herald
  • Published : Feb 2, 2015 - 10:57
  • Updated : Feb 2, 2015 - 10:57
Bar flirt affair

Dear Annie: Please comment again about emotional affairs. My husband says this is a bunch of malarkey.

He has been hanging out quite a bit at a local establishment, which is owned by a woman who is rather flirtatious. She can get the men who come there to do little favors for her, and this includes my husband. I also know that he has been confiding in her and telling her details about some problems in our personal life that I would like kept quiet in the community. I believe the conversations he is having with her are the ones he should be having with me.

Many times when he comes home after seeing her, he hardly speaks to me for hours because he is all “talked out.” He says that there is nothing going on and that he is true-blue for me. But I am uncomfortable with the amount of time he spends there.

I have asked him to stop going, and he has cut back from seeing her four times a day to just once. But it is still every day. He reads your column daily, so maybe you can comment again about emotional cheating. In my eyes, it is as bad as sexual cheating. -- Angie

Dear Angie: Your husband thinks that if there is no sex, there is nothing “going on.” But if he is turning to another woman to find emotional support and complain about his marriage, he is shortchanging you, his life partner, and could begin to care too much about her. We have said before that giving your emotions, your heart and your innermost thoughts to someone other than your spouse is a form of cheating. It creates a bond with a third party, allowing that person into your marriage.

But the fact that this woman is a flirt doesn`t mean she is interested in your husband, so try not to overreact. Instead, let your husband know that this close friendship is undermining your trust in him. He needs to keep those conversations less personal. If the two of you are having problems that need working out, please talk to a professional together.

Culture clash

Dear Annie: For 10 years, my daughter has been in a relationship with a man from another culture. He is controlling, manipulative, arrogant and patronizing. He was raised with servants, nannies and drivers. Now my daughter fills those roles.

I limit visits to once a year because he never fails to make snide comments to me when he is sure my daughter cannot hear him. Once, I asked him what his intentions were toward my daughter, and he said never to question his authority.

After a recent visit, my daughter accused me of not being respectful and loving toward her partner. She said I am jealous of their wonderful life. This could not be further from the truth. I feel sorry for her. I don’t know how she endures his daily criticisms and verbal abuse. She constantly sings his praises as a good provider and father to their child. I know she is ashamed that he has refused to marry her, but this is probably cultural. She will always remain his mistress but never be an equal.

When I visit, I am polite and civil and thank him for his hospitality, but I do not express any love toward him, nor will I. But I want to remain in my daughter’s life and see my grandchild. I have kept quiet for years because I know it is my daughter’s choice, but I will not pretend. My grandma always said, “If you can’t say anything good about someone, don’t say anything at all.” Well, saying nothing does not seem to be working. -- Concerned Mother

Dear Concerned: One of the hardest things for a parent is to watch your child make a huge mistake and not be able to do anything about it. Your daughter is unwilling to leave this relationship. You cannot be expected to show love toward this man. Being polite and civil and thanking him for his hospitality is more than enough. Be careful, however, not to let your disdain show through. Simply tell your daughter sweetly that you are trying your best and you are glad she is happy.

술집 여자와 어울리는 남편

애니에게: 정서적 불륜에 대해 다시 한번 언급해 주세요. 남편은 그게 허튼 소리래요.

그는 다소 경박한 여자가 소유한 술집에 잘 들락거려요. 그녀는 거기 오는 남자들에게 소소한 부탁을 들어주게 하곤 하는데 제 남편도 여기에 포함돼요. 다른 사람들에게 알리기 싫어 입을 꾹 다물고 있는 우리 개인 생활의 문제를 그가 그녀에게 시시콜콜히 털어놓는다는 것도 알아요. 그는 저와 해야 할 대화를 그녀와 하고 있어요.

그는 그녀를 만나고 오면 저와는 몇 시간 동안 말을 하지 않아요. 이미 실컷 다 말했으니까요. 그는 아무런 일도 없으며 제게 충실하다고 해요. 하지만 전 그가 거기서 시간을 보내는 게 불편해요.
거기 가는 걸 관두라고 했더니 그녈 만나는 걸 하루 네 번에서 하루 한번으로 줄였어요. 하지만 여전히 날마다 가요. 그는 이 칼럼을 날마다 읽으니 정서적 불륜에 대해 다시 한번 언급해 주세요. 제가 볼 땐 성적 외도만큼이나 나빠요. --앤지

앤지에게: 남편 분은 성관계를 하지 않으면 아무런 일이 없는 거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그러나 그녀에게 정서적 위안을 얻고 결혼생활에 대해 불평을 한다면 그는 평생의 반려자인 당신을 무시하고 있는 것이며 그녀를 너무 신경쓰게 될 수도 있어요. 전에 배우자 외의 사람에게 감정과 마음을 주고 속마음을 털어놓는 것은 외도의 한 형태라고 말씀드린 바 있어요. 제3자와 유대감을 형성해서 결혼생활에 그 사람을 들여놓게 되죠.

하지만 그 여자가 추파를 던진다고 남편 분께 관심이 있다는 건 아니니 과민반응하지 마세요. 대신 남편 분이 이 친밀한 우정이 자신에 대한 당신의 신뢰를 무너뜨리고 있다는 걸 알도록 하세요. 그는 좀 덜 사적인 대화를 해야 합니다. 두 분이 해결해야 할 문제가 있다면 함께 전문가와 상담하도록 하세요.

문화 충돌

애니에게: 10년 동안 딸이 다른 문화권의 남자와 사귀고 있어요. 그는 위압적이고 교활하고 거만하고 잘난 척 해요. 그는 하인, 유모, 운전사들과 함께 자랐는데, 이제 제 딸이 그 역할을 메우고 있어요.
그는 제 딸이 자기 말을 듣지 않는다 싶으면 어김없이 딸을 헐뜯는 말을 하기 때문에 전 방문을 1년에 한번으로 제한하고 있어요. 한번은 그에게 제 딸에게 뭘 바라는 거냐고 물으니, 자신의 권위에 절대 의문을 품지 말라 더군요.

최근 방문 후, 딸은 제가 그에게 무례하게 군다고 비난했어요. 제가 그들의 멋진 삶을 질투하는 거라는 거예요. 정말 말도 안 되는 이야기에요. 딸이 불쌍해요. 어떻게 매일 비판과 구박을 견디는지 모르겠어요. 딸은 그가 좋은 부양자고 좋은 아버지라고 노래를 불러요. 그가 결혼을 하려 하지 않아 딸이 수치심을 느낀다는 건 알지만 이건 아마 문화적인 걸 거예요. 딸은 계속 처로 남겠지만 결코 동등한 관계는 될 수 없을 거예요.

그들을 방문하면 전 정중한 태도로 그의 환대에 대해 고마워 하지만 그에게 애정을 표현하지 않으며 앞으로 그럴 일도 없을 거예요. 하지만 딸의 삶에 계속 남고 싶고 손자들도 보고 싶어요. 딸의 선택이란 걸 알기에 지금까지 입을 꾹 다물고 있지만 가식은 부리지 않을 거예요. 제 할머니는 항상 “누군가에 대해 좋은 말을 할 수 없으면 아무 말도 하지 말아라”고 말씀하셨어요. 아무 말도 안 하는 건 별 효과가 없는 것 같지만요. -- 걱정되는 엄마

걱정되는 분께: 부모들에게 가장 힘든 일 중 하나는 자녀가 엄청난 실수를 하는 걸 보면서도 아무 것도 해 줄 수가 없다는 거예요. 따님은 그와 헤어질 생각이 없어요. 그에 대한 애정을 보이셔야 할 필요는 없어요. 정중히 대하고 그의 환대에 고마워하는 거면 충분하고도 남아요. 하지만 당신의 경멸감을 드러내지 않도록 조심하세요. 따님께 상냥하게 ‘네가 최선을 다하고 있고 행복하니 기쁘다’ 라고만 말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