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GS건설 한강센트럴자이 예비 입주민들과 마찰

▶계약자들 “GS건설, 중소형 가구수 늘린 반면 주차대수는 줄여 주민 불편 야기”

김포 한강센트럴자이 아파트의 시공을 맡고 있는 GS건설이 부족한 주차대수 문제로 예비 입주민들과 마찰을 빗고 있다.

현재 김포시 감정동에 건설중인 한강센트럴자이 아파트는 올해 5월부터 분양에 들어 갔으며, 2017년 1월부터 약 4천 세대의 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미분양 무덤이라는 김포시의 오명에도 불구하고 최경환 경제팀의 9.1 부동산 정책에 힘입어 9월, 10월 동안 분양 계약률 80%이상까지 끌어 올린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분양률이 높아질수록 분양과 시공을 담당하는 GS건설에 대한 계약자들의 불만은 더해가고 있다.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GS건설 본사 건물. (연합)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GS건설 본사 건물. (연합)


한강센트럴자이 입주예정자협의회는 “중대형아파트에서 중소형아파트로 설계변경을 하는 과정에서 세대수가 늘어났음에도 불구하고 주차대수를 감안하지 못한 결정적인 설계결함이 있다,”는 내용을 첨부한 공문을 GS건설측에 수 차례 발송을 한 상태.

GS건설은 작년 부동산 경기 침체로 미분양을 우려해 기존의 85~125m2의 대형평수 중심의 아파트를 70~84m2 (최대 110m2) 중심으로 설계 변경했다. 이 과정에서 가구당 주차 가능 대수가 줄어 든 것.

하지만 GS건설측은 이에 대해 묵묵 부답으로 일환하고 있으며, 주차대수는 “법적 기준에 부합하는 상황,”이라는 대답만 내어 놓고 있다.

한강센트럴자이의 주차대수는 가구당 1.16대. 이는 주변 지역 아파트인 풍무 푸르지오 센트레빌 아파트의 가구당 1.247대, 풍무자이 1단지 1.64대 와 풍무자이 2단지 1.91대와 현격히 차이가 나는 수치이다.

한 부동산 중개업자는 김포 한강센트럴자이가 김포한강신도시 및 주변 아파트의 주차장 대수에 비해 “실제로 협소한 편,”이라고 말했다.

입주예정자협의회 회원들은 8월부터 한강센트럴자이 모델하우스 및 GS건설 본사 앞에서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이어나가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한강센트럴자이 입주예정자협의회 인터넷 카페에는 1,400여명이 넘는 회원이 가입해 있는 상태이며 이 중 상당수가 계약자로 알려져 있다.

협의회의 한 회원은 “요즘 가구당 차량을 두 대를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고, 손님이 방문할 때는 차를 어디다 주차해야 하나?”라고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주차 문제는 주민들의 생활의 질과 직접적으로 연관이 있는 사안이며, 때로는 주차문제에 대한 다툼이 끔찍한 범죄로 이어지기도 한다.

지난 달 경기도 부천시에서는 42세의 남성이 주차문제로 인한 다툼 끝에 두 자매를 흉기로 살해하는 일이 발생하기도 있다.

삼성생명과 교보생명이 합작해서 만든 생보부동산신탁이 한강센트럴자이 아파트의 시행사로 있으며, GS건설이 생보부동산신탁으로부터 수주를 받아 시공 중이다.

(코리아헤럴드 김영원 기자 wone0102@heraldcorp.com)


<관련 영문 기사>

GS E&C mired in controversy over parking space

GS E&C, one of South Korea’s leading apartment builders, has become embroiled in a feud with the buyers of mega apartment complex units over a relatively small number of parking spaces of the complex in Gimpo City, Gyeonggi Province.

The construction business of GS Group is currently building an apartment complex fitted with some 4,000 units, called the Hangang Central Xi, near Gimpo New Town, west of Seoul. It began presale contracts of the apartments in May.

“When the construction firm changed the design of the complex (last year) to increase the number of small and medium-sized flats to attract more tenants, it did not take the parking lot into account, and consequently the number of parking spots shrank,” an online community of the buyers of the off-plan properties said in a statement sent to the construction firm.

“The current plan for the parking lot that allows only 1.16 vehicles per household would cause significant inconvenience to the residents,” the group said.

The apartment complex was initially planned to feature larger units (ranging from 85 to 125 square meters), but the company scrapped the plan out of concerns that the bigger apartment units would not attract people amid the current downturn of the local real estate market.

The company instead increased the number of the small and medium-sized apartments including those measuring 70 to 84 square meters.

A longtime realtor in the Gimpo region also said “the parking lot of the Central Xi is much smaller than those of other small apartment complexes in the new town and nearby areas.”

The Pungmu Purgio Centreville apartment complex, which is being built by Daewoo E&C in Pungmu-dong, Gimpo, for instance, is fitted with a parking lot that can accommodate 1.247 vehicles per household, while the same Xi-branded apartment complex in Pungmu-dong allows each household an average parking space for 1.91 vehicles.

In a series of statements sent to GS E&C since August, the group of buyers demanded an increase in the number of parking spaces, but the construction firm has not taken any action to resolve the issue. It only said the complex’s parking lot meets the standards stipulated by the relevant construction laws.

Some buyers of the off-plan apartments staged one-person relay demonstrations in front of the display home in Gimpo and the head office of GS E&S in Seoul.

They blamed the construction firm for its negligence toward the residents’ convenience and possible conflicts among neighbors due to the insufficient parking spaces.

Parking space issues often become a bone of contention among neighbors and make headlines in Korea as quarrels over parking spots escalate into deadly incidents.

Last month, a 42-year-old man in Bucheon, Gyeonggi Province, was indicted for stabbing two sisters to death after a series of fights over a parking spot.

The construction project -- the biggest of its kind in Gimpo -- is operated by Saengbo Real Estate Trust, a joint investment firm established by Samsung Life and Kyobo Life, and being built by GS E&C. The first residents are scheduled to move into the complex starting January 2017.

By Kim Young-won (wone0102@heraldcorp.com)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