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ek-hyun of EXO to star in SM-produced musical (엑소 백현, SM 제작 뮤지컬 출연)

By KH디지털2
  • Published : May 2, 2014 - 10:34
  • Updated : May 2, 2014 - 10:34

Baek-hyun, a member of K-pop boy band EXO, is venturing into a new genre -- musicals. He will take the lead role in “Singin’ in the Rain,” to be produced by SM Culture & Contents Co., a subsidiary of SM Entertainment. Baek-hyun will play Don Lockwood, the male protagonist, in the stage production based on the 1952 namesake musical movie directed by Gene Kelly and Stanley Donen.

[번역]
그룹 ‘엑소’의 백현이 새로운 장르 뮤지컬에 도전한다. 백현은 SM엔터테인먼트의 자회사인 SM컬처&콘텐츠가 제작하는 ‘싱잉 인 더 레인’에서 주인공 역을 맡는다. 백현은 1952년 진 켈리, 스탠리 도넨이 감독한 동명의 뮤지컬 영화 ‘싱잉 인 더 레인’를 원작으로 한 이 뮤지컬에서 남주인공 돈 록우드 역을 맡는다.
[/번역]

Fellow SM stars including Super Junior’s Kyu-hyun and SHINee’s Onew will also be cast, according to SM Entertainment. Baek-hyun will be the first EXO member to perform in a musical. The musical will run from June 5 to Aug. 3 at the Chungmu Art Hall in Seoul.

[번역]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슈퍼주니어 규현, 샤이니 온유 등 SM의 동료 스타들도 출연한다. 엑소 멤버가 뮤지컬에 출연하는 건 백현이 처음이다. 이 뮤지컬은 6월5일부터 8월3일까지 서울 충무아트홀에서 공연된다.
[/번역]

“Singin’ in the Rain,” beloved by many around the world, depicts the love story between a high-profile movie star, Don Lockwood, and an aspiring musical singer, Kathy Selden, in the 1920s, when “talking pictures” began to replace silent movies. Movie “Singin’ in the Rain” and a Broadway musical of the same name are most famous for the scene where Lockwood tap dances and sings in a street in the rain. The musical premiered in Korea in 2003, starring musical actor Nam Kyung-ju.

[번역]
전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싱잉 인 더 레인’은 ‘발성 영화’가 무성영화를 대신하기 시작한 1920년대 최고의 영화배우 돈 록우드와 무명의 뮤지컬 배우 케시 셀든의 사랑 이야기를 담아냈다. 영화’ 싱잉 인 더 레인’과 동명의 브로드웨이 뮤지컬은 록우드가 비내리는 거리에서 탭댄스를 추며 노래를 부르는 장면이 가장 유명하다. 국내에서는 2003년, 뮤지컬 스타 남경주가 주연을 맡아 초연됐다. (코리아헤럴드 04월25일자 기사)
[/번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