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소아쌤

SM, 엑소 신곡 온라인 유출에 강경대응

By 이선영

Published : April 11, 2014 - 17:52

    • Link copied

그룹 엑소가 이달 발표할 새 앨범 타이틀곡 ‘중독’(Overdose)의 음원과 안무 영상이 온라인에 유출됐다.

10일 동영상 전문 사이트 유튜브에는 엑소가 한국어와 중국어로 발표할  ‘중독’의 한국어 버전 MP3 파일이 게재됐다. 3분30초 분량의 파일에는 ‘중독’ 음원의 풀버전이 담겨 있다.

또 엑소 멤버들이 ‘중독’의 안무를 연습하는 영상도 온라인 커뮤니티에 함께 유출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퍼져 나간 상태다. SM이 저작권 상의 이유로 음원과 영상의 재생을 차단하는 조치를 취했지만 여러 게시자에 의해 다시 공개되며 확산됐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유출된 안무 영상은 MBC ‘쇼 음악중심’ 방송을 위해 촬영된 것으로 이 영상에서 추출한 오디오 파일이 함께 흘러나간 것이다. 음원은 완성된 버전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불법 유포된 동영상에 대해 삭제 조치 중이며, 불법 유출 경위를 파악 중”이라며 “즉시 수사를 의뢰해 이번 영상물의 불법 게시자와 유포자를 대상으로 형사 고소, 손해배상청구 등 민형사상의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물을 방침이다. 이러한 불법 유포는 저작권을 침해하는 심각한 위법 행위로 사이버 범죄에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당초 엑소는 오는 15일 오후 8시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여는 ‘엑소 컴백쇼’를 통해 음원을 처음 공개할 예정이어서 컴백 일정을 변경할 가능성도 제기됐다.

그러나 소속사는 “‘컴백쇼’를 비롯해 당초 계획한 일정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독’은 힙합과 알앤비(R&B)를 기반으로 한 어반 풍의 댄스곡으로, 비욘세와 크리스 브라운 등 유명 팝스타들과 작업한 프로듀싱팀 더 언더독스(The  Underdogs)와 SM 가수들의 히트곡을 만든 국내 작곡가 켄지가 함께 작업했다. (연합) 

<관련 영문 기사> 

SM threatens legal action against EXO song leak

K-pop boy group EXO’s comeback single has been leaked online, days before its official release, and the group’s agency is threatening legal action against those responsible. 

An audio file of “Overdose,” the title track of the group’s upcoming new album, and a video showing the members practicing the choreography to the song were uploaded on YouTube on Thursday, then quickly spread through social media. 

SM Entertainment, the groups agency, has attempted to delete all of the videos but has been largely unsuccessful.

In a press statement, SM said it will take legal action against those who leaked the footage as well as those who spread it. 

“We have requested a police investigation into the leak, and will sue and demand reparation from all those who have illegally posted or spread the footage.”

“Such illegal sharing is a serious case of copyright infringement and criminal activity, and we will take strong measures against it.” 

One of the most popular K-pop acts, EXO comprises 12 members who form two subunits, EXO-K and EXO-M.   

“Overdose,” which will be released in both Korean and Mandarin, is expected to unite all 12 members on stage. 

EXO is scheduled to return with the “EXO Comeback Show” at Jamsil Indoor Stadium in Seoul on April 15, where “Overdose” and its music video will be unveiled. 

The leaked tune is not the completed version of “Overdose,” SM officials said. 

“The leaked video had been filmed for MBC’s music program “Show! Music Core,” and the circulating audio file was extracted from the video,” they said.  

The company released an official teaser clip of the music video on Friday. 
 
By Sohn Ji-young (jiyoung.soh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