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Steady job growth 지속적인 일자리 증가

By Korea Herald
  • Published : Feb 10, 2014 - 09:04
  • Updated : Feb 10, 2014 - 09:04

The employment data for 2013 released by Statistics Korea is cause for both concern and optimism. The figures raise concern as the employment rate of young people aged between 15 and 29 has fallen below the 40 percent mark for the first time since 2000, when the statistics agency began to compile the relevant data.

통계청이 발표한 2013년 고용통계는 우려와 동시에 낙관의 근거가 된다. 통계청이 관련 자료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0년 이래, 15~29세 청년들의 취업률은 사상 처음으로 40%대 아래로 떨어지면서 우려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The youth unemployment rate also jumped to 8 percent from 7.5 percent a year ago, while the jobless rate for all age groups edged down to 3.1 percent from 3.2 percent the previous year. The problem is that labor market conditions for young people are not likely to improve much this year, even though the economic recovery is expected to pick up pace.

청년 실업률은 또한 1년 전 7.5%에서 8%로 급등한 반면에 전체 연령층은 전년 3.2%에서 3.1%로 약간 내려갔다. 문제는 경제 회복이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되지만, 올해 청년들의 노동시장 조건이 그다지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A recent employment survey says the nation’s top 30 business groups are likely to create slightly fewer jobs for college graduates than last year’s 128,000. It found that groups planning to scale back their hiring schemes outnumbered those planning to scale up.

최근 취업 설문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30대 그룹은 대학 졸업생 일자리를 지난해 12만 8,000 명보다 약간 적은 인원을 창출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채용계획을 줄이려는 그룹들의 수는 늘릴 예정인 기업들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But the jobs data also gives us some cause for optimism. In December, the economy added 560,000 jobs, the second straight month when job creation topped 500,000. In November, job creation was even stronger with 588,000 new jobs added. The number of employed young people aged between 15 and 29 also increased by 53,000, the fourth straight monthly gain.

그러나 일자리 통계는 또한 일부 낙관의 근거를 제시하고 있다. 12월 한국 경제는 56만개 일자리가 늘어나면서, 2개월 연속 일자리 창출이 50만개를 넘었다. 11월엔 58만 8,000개의 신규 일자리가 더해지면서 일자리 창출이 더욱 활발했다. 15~29세 취업 청년의 수 또한 5만 3,000 개 늘어나면서 4개월 연속 증가했다.

The pace of job growth quickened from 257,000 in the first quarter to 324,000 in the second, 421,000 in the third and 541,000 in the final quarter, another sign that the labor market is gradually improving.

일자리 증가 속도는 1분기 25만 7,000개, 2분기 32만 4,000개, 3분기 42만 1,000개, 마지막 분기 54만 1,000 개 등으로 가파르게 상승함으로써, 노동 시장이 점차 개선될 것이라는 또 다른 징후이다.

코리아헤럴드 사설 2014년 1월 17일자 14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