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들, 성남보호관찰소 ‘기습이전’ 반발

  • Published : Sept 9, 2013 - 16:39
  • Updated : Sept 9, 2013 - 16:39

기습 이전에 반발하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지역 학부모들이 "사전 협의나 공지 없이 분당신도시 한복판이자 청소년 문화공간에 보호관찰소가 `도둑이사`해 아이들이 범죄에 노출됐다"며 이전 원천 무효를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수원보호관찰소 성남지소 (성남보호관찰소)이 지난 4일 서현동으로 기습 이전한 것에 반발하는 분당지역 학보모들이 9일 대규모 농성을 벌였다.

성남보호관찰소 이전 반대를 위한 학부모 범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성남보호관찰소 입주 건물 앞에서 1천여명의 학부모들은 농성을 벌이면서 보호관찰소 직원 출근을 막았으며.

이날 농성에 참여한 학부모들은 인근 서현, 이매동 뿐 이날 분당 지역에서 온 이들로 인원이 1천명을 넘어섰으며 이로 인해 보호관찰소 업무가 사실상 중단되기에 이르렀다.

또한 분당지역 학부모 1천600여명은 이날 오전에 전세버스 33대를 타고 정부 과천청사로 가 법무부를 상대로 보호관찰소 이전을 촉구하는 집회를 벌이기도 했다.

학부모들은 보호관찰소가 사전 협의나 공지 없이 청소년 문화공간에에 “도둑이사”해 아이들이 범죄에 노출되었다면서 이전을 무효화할 것을 주장했다. 전과자들이 보호관찰서를 드나다는 과정에서 범죄가 자주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와 같은 우려의 목소리에 대해 한 법무부 관계자는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보호관찰소를 찾아오는 사람들은 주로 음주운전하다 걸린 교통사범이나 선도 교육 받고 있는 소년범이 대다수”이며 흉악범은 보호관찰관이 직접 방문해 관리하는 식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이재명 성남시장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법무부에 성남보호관찰소의 관찰대상자 소환 교육업무의 공식적인 중단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지난 7일, 보호관찰소의 관찰•교육업무는 도심이 아닌 제 3의 장소에서 하도록 하고, 제 3의 장소가 확보되기까지는 관찰•교육업무를 일시 중단 하도록 하자는 대안을 제시한 바 있다. (코리아헤럴드)

 

<관련 영문 기사>

Parents protest relocation of Seongnam’s probation office

A group of parents on Monday protested the recent relocation of the Seongnam branch of the Suwon Probation Office in front of its new office in Bundang-gu, Gyeonggi Province. They claimed that the facility’s “sneaky move” to a highly populated area exposes children to crime.

The Parents’ Committee for the Relocation of the Seongnam Probation Office held a sit-in demonstration in front of the building in Seohyeon-dong where the center was relocated last Wednesday. The protest started Thursday, a day after the facility took root in its new home.

Around 1,000 protesters blocked the center’s employees from going to work, effectively freezing management of some 1,500 offenders who had been ordered community service or placed on parole.

The probation center in Seongnam, a city on the southern outskirts of Seoul, had been based in Sujeong-gu, Seognam, prior to the surprise move to its current location.

The center’s new venue is located in the center of Seongnam City, near movie theaters, department stores and a residential area.

Participants at the sit-in called for the nullification of the relocation, saying that the probation center had been moved without notifying or consulting the people in the area. They also voiced concerns about potential safety hazards.

“Ex-convicts have to regularly visit the probation center, which means theft or sexual harassment may occur near the center,” said a 30-year-old office worker, who declined to be named.

Earlier in the day, 1,600 people from Bundang-gu visited the Ministry of Justice and held a protest demanding the facility be moved elsewhere.

Faced with furious opposition, Seongnam Mayor Lee Jae-myung proposed late on Saturday an alternative of conducting observation and education of former convicts at a separate venue.

The Ministry of Justice sought to soothe the anxiety of parents by saying that most of those who visit the probation center are offenders of minor charges. Major criminals, on the other hand, are visited by center employees at their own residences.


By Yoon Min-sik
(minsikyoo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