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S

지드래곤, 9월 단독 전시회 ‘스페이스 8’ 연다

  • Published : Aug 30, 2013 - 15:33
  • Updated : Aug 30, 2013 - 15:34

지드래곤 전시회 포스터 (YG 엔터테인먼트)


빅뱅 멤버 지드래곤이 9월 10일부터 17일까지 총 8일간 단독 전시회 ‘스페이스 8’을 개최한다.

강남구 청담동 카이스갤러리에서 열리는 전시회는 숫자 ‘8’을 테마로 하루 8시간, 88개의 전시물을 8일 동안 선보이며 관람 비용도 8,800원이다. 지드래곤은 88년 8월 18일 생으로 8이 본인의 럭키넘버라고 표현하는 등 애정을 보여왔다.

지드래곤의 월드투어의 마지막 공연 티켓 소지자는 무제한으로 전시회 무료관람이 가능하며, 9월 2일 발표 예정인 지드래곤의 솔로 2집에 첨부되어 있는 티켓을 사용하면 전시회 1회 무료 입장을 할 수 있다.

이 전시회에서는 지드래곤의 각종 미공개 화보와 앨범 자켓, 월드투어에 사용된 소품과 의상 등이 공개될 예정이어서 팬들의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지드래곤은 오는 8월 31일과 9월 1일 양일간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솔로 월드투어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앙코르 콘서트 ‘One of a Kind: The Final’을 개최하고, 9월 2일에는 솔로 정규 2집 “쿠데타"를 발표할 예정이다.

(코리아 헤럴드/ 번역 차요림)



<관련 영문 기사>

G-Dragon to hold exhibition next month

By Cha Yo-rim

Big Bang member G-Dragon is planning to hold an exhibition, “G-Dragon -- SPACE 8,” at Cheongdam-dong’s CAIS Gallery from Sept. 10-17, releasing never-before-seen photographs and items used for his concerts.

Themed “8,” which is the lucky number for the singer taken from his birthday Aug. 18, 1988, the event will be held for eight days showcasing 88 items with an entrance fee of 8,800 won.

Those who have already purchased tickets to G-Dragon’s “One of a Kind: The Final Concert” will be allowed free admission throughout the exhibition period while people who bring with them his upcoming solo album will be allowed a single free entrance.

Photographs displayed will include “B-cuts” that did not make the covers for the singer’s previous albums or magazine spreads and have never been disclosed to the public. Costumes that the artist wore on his tour will also be on display, alongside candid shots of other Big Bang members.

Meanwhile, G-Dragon will conclude his first world tour with “One of a Kind: The Final Concert” on Saturday and Sunday at the Olympic Gymnastics Arena in Olympic Park, Seoul. His upcoming solo album, “Coup d’Etat,” will be released on Sept. 2.

(yorimcha@heraldcorp.com)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