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orea police, residents block leaflet launch into North

U.S. senator McCain arrives in Seoul for N.K. issues

kh close

 

Published : 2013-08-25 20:23
Updated : 2013-08-25 20:34

U.S. Senator John McCain arrived in Seoul on Sunday to meet with South Korean government officials and activists to discuss issues of mutual interest including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rogram and human rights conditions.

The Arizona senator, accompanied by fellow Senator Sheldon Whitehouse, arrived at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the main gateway to Seoul, in the afternoon for his first trip here since 1991. 

During his two-day stay in South Korea, he is scheduled to meet with local activists to discuss improving human rights conditions in the communist North, according to sources. 

He also plans to meet with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and hold a brief press conference.

"There are many challenges and issues that we will be discussing with (South) Korean government officials as well as our military here," McCain said, citing such issues as the relocation of the U.S. troops stationed here, the North's nuclear weapons program and the bilateral free trade deal.

"We look forward to having good discussions between good friends for many years," he added.

McCain, the Republican presidential nominee in 2008 and a decorated war veteran, has taken a hawkish stance on the communist North, which has one of the worst human rights records.

Senator Whitehouse also expressed hope for active discussions on "issues facing South Korea and concerns that all of us have about North Korea." (Yonhap News)

 





 <한글 기사>

 

매케인 美상원의원 일행 방한

 

지난 2008년 미국 대선 공화당 후보였던 존 매케인(애리조나) 연방 상원의원이 25일 방한했다.

미 상원 군사위 소속인 매케인 의원은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한국 방문 기회를 갖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주한 미군 및 한국 관리들과 논의해야 할 이슈들이 매우 많다"고 밝혔다.

그는 "주한미군 일부의 재배치 문제와 북한과의 관계, 핵무기 문제, 자유무역협정(FTA)의 결과 등을 논의할 것"이라면서 "좋은 대화를 갖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매케인 의원과 함께 방한한 민주당 셸던 화이트하우스 상원의원은 "한국이 직면한 문제와 우리 모두가 갖고 있는 북한에 대한 우려 등에 대해 논의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의회 휴회기를 이용해 일본, 중국 등을 거쳐 1박2일 일정으로 방한한 이들 의원은 26일 박근혜 대통령을 예방하고 국내 탈북자 단체 대표 등과 만난 뒤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1991년 이후 처음으로 한국을 찾은 매케인 의원은 미 의회에서 대북 강경  목소리를 내왔다.

한편 한국전 참전용사 출신의 미 의회 내 대표적인 지한파인 찰스  랭글(민주·뉴욕) 하원의원도 의회인사교류사업(CMEP) 일환으로 24일 한국에 도착했다.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