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U.S. in talks over THAAD’

LG G 패드 생산 돌입

kh close

 

Published : 2013-08-17 10:05
Updated : 2013-08-18 12:00

LG전자가 9월부터 차기 태블릿 G패드를 시험 생산 한다. 

시험 생산할 G패드의 “수량은 약 500대가 될 것”이라고 업계 관계자들은 말했다. 

연내 월 20만대까지 생산을 늘릭 것이며 판매 목표는 월 10만대가 될 것이라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또한 생산은 중국의 옌타이 혹은 한국의 평택 공장에서 이루어 질 것으로 알려 졌다. 

이번에 출시 될 G패드 8.3인치의 1920X1200의 Full HD해상도 디스플레이에 퀄컴의 쿼드코어 스냅드래곤 800 프로세서를 기반으로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9월부터 시험생산에 들어갈 경우 9월초로 예정된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인 IFA 2013에서 선보일 수 있을 지는 미지수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G패드 또한 전시 될 제품 중 하나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는 예상이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IFA에서 세계 1위 삼상전자는 패블릿 ‘갤럭시 노트 3,’ 스마트 와치 제품인 ‘갤럭시 기어’ 등 다수의 ‘갤럭시 시리즈’ 제품을 내어놓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LG 또한 ‘G프로젝트’의 제품인 G패드를 공개해 더욱 다양한 제품을 전시 할 것이라는 이유에서이다. 

G패드의 앞으로의 성공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G패드가 경쟁할 8인치대 태블릿 시장은 현재 애플의 미니와 삼성전자의 갤럭시 탭이 이끌고 있으며, 삼성전자는 이르면 올 10월에 세계 최대크기인 12인치 패드를 선보일 수도 있는 만큼 테블릿 시장의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2분기 애플과 한국의 삼성전자의 시장 점유율은 각각 32.4%와 18%였다. 

LG전자 태블릿 전작 옵티머스 패드는 큰 재미를 보지 못하고 시장에서 자취를 감춘 바 있다. 

한편, LG전자는 지난 8월7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새로운 스마트 폰 “G2”를 선보였다.

(코리아 헤럴드 석지현/김영원 기자) 






<관련 영문 기사>

LG aims to sell 100,000 G Pads

No.3 smartphone maker to begin producing prototypes from China in September

By Suk Gee-hyun and Kim Young-won

LG Electronics, the world‘s third largest smartphone maker, is poised to manufacture 500 prototypes of its new tablets starting in September from its Chinese assembly lines, sources told The Korea Herald.

Based on the prototypes, the company will aim to sell up to a monthly 100,000 units, they said. The current capacity has been set at around 200,000, indicating LG may increase shipments depending on demand.

Rumors of LG releasing a new tablet at the upcoming IFA, one of the world‘s largest trade shows for consumer electronics, early next month had been rife following reports that the company had recently issued several patents including one for “G Pad.”

The new G pad will reportedly come with an 8.3-inch display with Full HD 1920-by-1200 resolution, courtesy of LG Display. It also is to feature 2GB of RAM and a quad-core Snapdragon 800 processor.

LG had previously launched the Optimus Pad, which was far from successful as it faced formidable competition from Apple and Samsung--namely the iPad mini and the Galaxy Tab 8.0.

Whether the G Pad will be a strong player remains to be seen, especially as speculation has it that Samsung will be releasing a new 12-inch tablet as early as October this year. If true, Samsung’s new slate will be the largest yet in the tablet market.

For LG, the G Pad is the culmination of its so-called “G Project,” through which the tech company hopes to regain its fame and reputation as one of the strongest electronics makers in the world.

With this goal in mind, the Korean electronics company has also taken out patents for names such as “G Watch” and “G Glass,” indicating it may also be releasing a smart watch that resembles Samsung‘s Galaxy Gear, which is to be revealed at this year’s IFA, along with Galaxy Note 3.

On Aug.7 (U.S. time), LG introduced its latest flagship smartphone the G2.

Cupertino-based Apple currently leads the tablet market with a 32.4 percent market share. The company shipped 14.6 million iPads in the second quarter of this year, according to research firm International Data Corporation. Samsung shipped 8.1 million Galaxy Tabs in the same period to take second place, followed by Asus, and Lenovo, which sold 2 million and 1.5 million respectively.

(monicasuk@heraldcorp.com), (wone0102@heraldcorp.com)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