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ce search for Yoo’s secret woman

외국 女학생에 “하등동물” 폭언한 교수, 결국 징계

kh close

 

Published : 2013-07-18 15:47
Updated : 2013-07-18 15:47

 



인도네시아 교환학생 두 명에게 “인간이 아닌 하등동물 (“You’ re not human,””a low animal”) 이라며 비하발언을 한 한국인 교수가 결국 징계를 받게 되었다.

경상대학교 관계자는 대학이 지난달 26일 징계위원회를 통해 이와 같은 발언을 해 파문을 일으킨 기계공학과의 교수에게 총액 900만원에 달하는 6개월간의 연구비를 지급중단하기로 했다고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문제가 된 동영상에서 이 교수는 자신의 수업을 무단으로 결석한 두 여학생을 꾸짖으면서 석사 학위 수여를 취소하고 경찰에 신고하겠다는 위협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사건과 연루된 두 명의 학생 중 한 명인 엘브라 피델리아 탠정(Elvira Fidelia Tanjung)은 지난 3월 4일 학교 내 기숙사로 찾아온 교수와 또 다른 학생 메리샤 헤스타리나(Merisha Hastarina)의 대화를 촬영했으며, 사건이 일어난 지 한 달이 지난 4월 9일 유튜브의 인도네시아 학생 연합 채널에 이 비디오를 업로드했다.

탠정은 그외에도 교수가 부산대학교에 진학중인 자신의 아들이 그녀의 연구에 참여하지 않았음에도 저자로 올리라고 압박했다고 주장한 바 있는데, 징계위는 이에 대해서는 교수를 무혐의 처분했다.

징계위는 교환학생들이 석사 학위 취득에 필요한 강좌를 모두 수강하기는 했지만 이들이 장학금 지원에 필요한 BK21 프로그램에 요구되는 논문을 제출하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코리아헤럴드)

 

<관련 영문 기사>

Professor reprimanded for berating foreign students

A Korean professor captured on video berating two Indonesian exchange students and calling one a “low animal” and “not human” has been reprimanded by his university.

The disciplinary committee of Gyeongsang National University ruled on June 26 that Bae Myung-whan, a mechanical engineering professor at the university in Jinju, South Gyeongsang Province, had “undermined GNU’s reputation and demeaned himself as a professor” in his confrontation with Elvira Fidelia Tanjung and Merisha Hastarina.

Lee Jae-yun, a staff member at the university’s graduate office, told The Korea Herald that the reprimand included the withholding of six months of allowances amounting to over 9 million won.

The video of the incident had been uploaded by Tanjung in April on The Indonesian Students Association’s YouTube channel.

The committee, however, ruled Bae innocent of claims by Tanjung that he had forced the students to credit his son, a student of the same subject at Pusan National University, for research on one of their papers despite not being involved.

“Our committee concluded that it cannot be judged (that) Mr. Bae Jae-ok, Prof. Bae’s son, was falsely listed as a co-author of the paper. This is also because Prof. Bae, a corresponding author to the paper, recognized that his son’s research data, in part, obviously contributed to the research to some extent,” a statement from the university said.

The committee also found that while the students had completed their course and legitimately earned their master’s degrees, they had failed to submit the minimum number of research papers required by the BK21 program that had paid part of their tuition.

Bae is also the head of the government-supported project that aims to develop outstanding graduates in various fields.


By John Power
(john.power@heraldcorp.com)

Photo News

클라라 언더웨어, 구리빛 바디라인

이대생 미스코리아 진 완벽 몸매 화제

제시카 고메즈 속옷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