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ne carriers call for EU rules to hit Facebook and Google

최필립 ‘경솔한 발언’ 공식 사과

kh close

 

Published : 2013-06-26 14:53
Updated : 2013-06-26 14:53

(최필립 트위터)


배우 최필립(35)이 연예인 사병의 일탈 행위에 공격적인 발언을 한 점은 경솔한 행동이었다고 공식 사과를 전했다.

그는 오늘 오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현장21’) 방송 시청을 하지 않은 상황에서 경솔하게 글을 올렸습니다. 심려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방송이 연예인의 사생활을 폭로할 목적으로 촬영되었다고 착각하고 글을 썼다고 해명했다.

SBS ‘현장21’은 지난 토요일 강원도 춘천에 위치한 마사지방을 잠입하려는 연예병사 최 모 이병과 이 모 일병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마사지방은 암암리에 성적 서비스가 이루어지는 공간이다.

프로그램이 방영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최필립은 "'현장21'이 뭐지? XX 집단인가? 이딴 사생활 캐서 어쩌자는 거지? 미친XX들" 이라는 욕설이 섞인 격한 트위터 멘션을 한 바 있다. 현재 이 글은 지워진 상태다. (코리아헤럴드)


<관련 영문 기사>


Choi Philip makes an apology for slip of tongue

South Korean actor Choi Philip apologized for his offensive words toward a TV program that spotted “entertainment soldiers” coming out from a local massage parlor. Choi said it was a “slip of the tongue.”

Choi tweeted Wednesday that he “uploaded thoughtless words last night before watching the program and is sorry for all the inconvenience caused.” The 33-year-old actor explained that he misunderstood the purpose of the program, thinking it was to disclose the private life of celebrities.

According to “Hyeonjang 21 (On the Spot 21),” an investigative TV program on SBS, two celebrity soldiers were busted last Saturday at a massage parlor in Chuncheon, Gangwon Province. Massage parlors in Korea are viewed as seedy, since many of them offer sexual services.

Shortly after the program was broadcasted on Tuesday, Choi wrote on Twitter: “What the hell is Hyeonjang 21 doing? Why are they trying so hard to disclose privacy? F-----s.” The message has been removed from his account.

From news reports
(khnews@heraldcorp.com)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