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inite drops repackaged album “Be Back”

네이버, "웹툰 수익 모델 PPS 가능성 있다"

kh close

 

Published : 2013-06-06 15:23
Updated : 2013-06-06 15:23

NHN이 콘텐츠 창작자들의 수익 다각화를 위해 도입된 선택형 수익 모델 '페이지 프로핏 쉐어' (Page Profit Share)을 통해 한달만에 5억 9천여만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밝혔다.

국내 최대 포털인 네이버를 운영하는 NHN은 네이버 웹툰에 연재 중인 작가들이 원고료나 콘텐츠 유로 판매 외의 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PPS를 도입했다.

이는 작가들이 자신의 작품과 어울리는 광고를 선택해 웹툰에 함께 올리는 방식이다.

NHN은 이를 통해 얻은 수익을 연재 중인 작가 108명에게 일인당 평균 225만원을 배분했다.

NHN 측은 "선택형 비즈니스 모델의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PPS는 웹툰에 이어 웹소설에도 곧 도입될 예정이다.

(코리아헤럴드)

<관련 영문 기사>

Ad program for webtoon artists takes off

By Lee Hyun-jeong

NHN Corp., which runs South Korea’s biggest Web portal, said its new ad service for online cartoons generated average monthly revenue that translated into more than $2,000 per artist in extra income.

NHN launched the ad scheme called “page profit share” in April in order to help provide more income to the webtoon artists it hires for a set fee. Webtoon artists, aside from a few top names, had struggled with subpar income even while their online comic strips help attract traffic for portals.

PPS generated a total of 590 million won ($527,000) in its first month. NHN’s portal Naver currently hires 108 webtoon artists, and the average extra income from PPS reached 2.5 million won ($2,300) per artist in April.

The ad system allows webtoon artists to choose any type of ad, either text or image, that fits their webtoon’s style, and new ad revenue is shared between NHN and artists as part of measures to diversify webtoon creators’ income channels.

NHN said the ad revenue from PPS is a positive sign for its potential. The portal operator said it will expand PPS to its e-book service.

(rene@heraldcorp.com)

Photo News

이대생 미스코리아 진 완벽 몸매 화제

제시카 고메즈 속옷 화보 공개

싸이 ‘행오버녀’ 정하은 섹시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