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산림청, 인도네시아에 산림관리 노하우 전수

산림청은 5월 20일부터 5일간 인도네시아 정책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산림 교육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인도네시아 산림부와 국영영림공사 관계자 약 15명이 참석한다.

이들은 현장 방문과 함께 산림 복구 및 산림 보호 정책에 관한 다양한 강의를 들을 예정이다.

"REDD+ 능력배양 프로그램" 이라고 불리는 이번 교육 프로젝트는 기후 변화에 따른 산림 보호를 위한 한국-인도네시아 공동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REDD+는 산림이 다른 용도로 전용되는 것을 막고 이산화탄소 흡수와 축적량을 늘려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UN 주도의 계획이다.

작년부터 시작된 이 프로젝트는 인도네시아의 산림 경영 발전과 지역 발전 도모하는 것이 목표이다

한편 양국 정부는 금년 4월부터 2015년까지 14000 헥타르에 달하는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이탄지 산림에서 REDD+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코리아헤럴드 서지연 기자/ 번역 이현정 기자)



<관련 영문 기사>

Korea transfers forestry know-how to Indonesia

By Seo Jee-yeon

Korea launched a four-day educational program on forest-related polices for a group of Indonesian policymakers from May 20-24, according to the Korea Forest Service.

“About 15 officials from the Indonesian Ministry of Forestry and Perum Perhutani, an organization given a mandate by the Indonesian government to manage forests in Java and Madura, joined the program,” the KFS said.

The program includes field trips and a variety of lectures on forest policy, including the nation’s reforestation and forest protection policies.

The educational program is part of the Korea-Indonesia joint project for adaptation and mitigation of climate change in forestry, or REDD+.

REDD+ is a U.N.-led scheme to create financial value for the carbon stored in forests, offering incentives for developing countries to reduce emissions from forested land, the KFS added.

The two-year-long Korea-Indonesia project, launched last year, aims to help Indonesia build capacity in forestry and contribute to community development. The project concerns 140 square kilometers of forest in Sumatra, Indonesia.

(jyseo@heraldcorp.com)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