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류현진, 아 아쉽다 ‘5승’

LA 다저스 특급 몬스터 류현진이 호투에도 불구하고 구원투수의 난조로 ‘5승 사냥’에 실패했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 터너 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 5이닝 동안 5피 안타 5 볼넷 5 탈삼진 2실점으로 역투했다.

다저스 선발 투수 류현진이 4회 상대선발 투수로부터 적시타를 치고 있다. (AP)
다저스 선발 투수 류현진이 4회 상대선발 투수로부터 적시타를 치고 있다. (AP)
류현진은 승리투수 요건을 갖춘 뒤, 팀이 4-2로 앞선 6회 초 자신의 타석에서 대타 팀 페데로비츠와 교체됐다.

하지만 류현진의 뒤를 이어 올라 온 구원투수 스티븐 로드리게스가 상대 타자 저스틴 업튼에게 만루 홈런을 맞아 6-4로 역전. 류현진은 결국 승패 없이 평균자책점만 3.40에서 3.42로 조금 올랐다.

류현진은 비록 5승을 올리는데 실패했지만, 이날 타자로서 2타수 1안타 1타점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특히 2사 1•2루 기회에서 상대 선발로부터 동점 적시타를 치며, 또 다시 숨겨진 타격감을 뽐냈다. 한편, 이날 다저스는 구원진의 난조로 인해 브레이브스에 5-8로 역전패했다. (코리아헤럴드)



<관련 영문기사>



Ryu fails win, Braves beat Dodgers

Justin Upton gave Atlanta the lead with a grand slam and the Braves finally unveiled their full-strength lineup, beating the Los Angeles Dodgers 8-5 on Friday night.

Scott Van Slyke hit two homers for the Dodgers, who led 4-2 before Upton smacked a go-ahead grand slam in the sixth inning that lifted the Atlanta Braves to an 8-5 win over the Dodgers in the opener of a three-game set.

Dodgers rookie Ryu Hyun-jin overcame a career-high five walks to give up only two runs in five innings, but relievers Matt Guerrier and Poco Rodriguez (0-2) quickly blew the 4-2 lead in the sixth.

Ryu failed to last at least six innings for the first time in nine starts. He gave up five hits with five walks and five strikeouts.

'”All day today I was just a little off-balance,'' Ryu said through an interpreter. ''I personally feel bad that I couldn't go longer as a starter. I feel bad for my teammates that I couldn't stay out there a little longer.” (AP)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