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위기 관리 시스템 총체적 난국

  • Published : May 13, 2013 - 18:02
  • Updated : May 13, 2013 - 18:03

13일 오전 서울역에서 시민이 뉴스특보를 시청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지난주 방미 기간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의 '성추행 의혹' 사태와 관련, "이번 방미 일정 말미에 공직자로서 있어서는 안되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국민 여러분께 큰 실망을 끼쳐 드린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공식 사과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의 미국 방문을 수행한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이 성 추문이라는 전무한 이유로 중도 귀국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윤 전 대변인은 9일 경질 되었으나, ‘윤창중 스캔들’은 이미 박근혜정부 출범 70여일 만의 최대 위기로 부풀었다. 박근혜정부의 불통 스타일, 위기 관리 시스템 부재, 늑장 보고 등 각종 허점이 드러난 것이다.

윤 전 대변인은 귀국 후 11일 해명 기자회견장을 열었으나 오히려 화만 불러 일으켰다. 기자회견에서 윤 전 대변인은 사건에 대해 해명 했으나 이전 진술을 번복하는 내용이 다수였고, 한걸음 나아가 이남기 청와대 홍보수석이 자신의 조기 귀국을 종용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정작 이남기 수석은 이를 전격 부인하며 문제가 진실공방으로 번졌다. 결국 청와대와 사전 조율 되지 않은 이 회견은 집안 싸움과 더 큰 반감만 불러일으켰다.

청와대가 언론에 당시 상황을 정리해주지 못해 국민의 의혹만 키운 셈이다. 이 수석은 귀국 후 3차례 기자들과 만났지만, 윤 전 대변인의 귀국 전후 정황에 대해선 “정확히 기억나지 않는다며” 일체 해명하지 않았다. 심지어 청와대는 미국에서 윤 전 대변인의 급작스런 부재를 두고 문의하는 기자들에게 “부인이 위독해 급히 중도 귀국했다”고 둘러댔다. 도피방조 의혹까지 덤으로 자초한 것이다.

행정부 내 보고체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는 비난도 봇물같이 쏟아지고 있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지난 8일 오전에 사실을 접한 이 수석은 다음날 오전이 되어야 박 대통령에게 보고를 올렸다고 한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 사건 인지 후 26시간 후에야 보고를 받은 것이다. 늑장보고 지적에 이 수석은 “대통령께 아무 때나 불쑥불쑥 들어가서 말씀드릴 수 있는 게 아니다”고 답했다. 참모와 대통령 사이에 소통이 자유롭지 못하다는 사실을 시인한 셈이다.

이를 두고 위기 관리 컨설팅 업체인 더렙에이치의 김호 대표는 “청와대가 국민의 신뢰를 잃은 상황이다” 라고 정의했다. 김 대표는 “위기 관리는 실제로 ‘우리 문제’ 보다 ‘대중이 무엇을 문제 삼느냐’에 집중해야 한다”며 “이 상황에서 추측과 루머가 난무할 수 밖에 없으니 신속히 조사를 진행해 사실을 밝혀내는 것이 관건이다”고 진단했다.

한편 “윤창중 스캔들”은 본인의 경질은 물론, 13일 이 수석의 사의 표명과 허태열 청와대 비서실장의 대국민 사과로 이어졌다. 결국 이날 오전 박근혜 대통령도 청와대에서 ‘윤창중 의혹 사태’에 대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박 대통령은 “이 문제에 대해 모든 조치를 다할 것이고 미국 측의 수사에도 적극 협조할 것입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청와대뿐만 아니라 모든 공직자들이 자신의 처신을 돌아보고, 스스로의 자세를 다잡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고 밝혔다.

한편, 여당은 사건으로부터 최대한 거리를 두는 반면 민주당은 박 대통령의 인사 스타일에 대한 비난을 전개했다.

13일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최고위원은 “수행인사 한 사람의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 국격에 손상을 입혔다며” 강도 높은 언사로 이번 사태를 규탄했다.

특히 15일로 예정된 새누리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최경환, 이주영 대표후보는 ‘윤창중 사건’에 영향 받을 것을 우려, 강경 대응을 요구하며 거리두기에 나섰다. 친박계 핵심인물인 최 후보는 윤 전 대변인과 이 수석이 책임지기를 재차 요구했다. 이 후보 또한 이남기 홍보수석의 경질을 건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여당에게는 윤 전 대변인 사건이 박 대통령의 불통 리더쉽을 비판하는 호재로 작용했다. 민주당 김한길 대표는 이날 “박근혜 대통령의 오기 인사가 불러온 나라 망신에 대해 국민들께 직접 사과하고 국민들이 동의할 수 있는 새로운 인사원칙을 천명해야 한다”며 “청와대 위기 관리 시스템을 다시 점검해야 상황이 마감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진상과 처리 과정을 국민에게 밝히고 관련자들에게 책임 소재 확인을 강조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 박기춘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비서 실장 및 수석들은 총사퇴해야 한다”며 “박 대통령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온 헌신적이고 도덕적인 충성심 있는 인사들로 전면 교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기춘 사무총장은 이 자리에서 “윤창중 성추행 및 국격추락 청문회” 소집도 요구했다.

(코리아 헤럴드 이주희 기자, 최희석 기자/ 번역 이상주)



<관련 영어 기자>

Cheong Wa Dae slammed for poor crisis management

Sexual assualt case sparks new political fighting

By Lee Joo-hee and Choi He-suk

Cheong Wa Dae, currently struggling to cope with a burgeoning sexual abuse scandal involving fired spokesman Yoon Chang-jung, is receiving flak for poorly managing the crisis by stoking public distrust and taking belated measures.

The brouhaha stooped to a new low over the weekend following Yoon’s news conference, an apparent vendetta against his boss, senior secretary for public relations Lee Nam-ki, for his dismissal, by claiming Lee was behind his abrupt return to Seoul last Thursday.

Yoon had returned to Seoul after police were called to the scene by an intern who claimed Yoon groped her during his stay in Washington, where he was accompanying President Park Geun-hye on her first overseas trip. Yoon was sacked the day after.

Yoon claimed he was sent home despite his plea of innocence, which in turn generated news reports about whether Cheong Wa Dae had attempted to contain the case prematurely.

The approximately 26-hour gap between Park’s top aides learning of the incident and reporting it to her also stoked doubts over Cheong Wa Dae’s crisis management system and communication channel, or lack thereof.

Lee’s apology on Friday, directed at the public as well as the president for the incident, made the matter worse, as the opposition forces lambasted the move as highly inappropriate “as the president is also a person of responsibility.”

Huh tried to contain the escalating criticism by apologizing himself on Sunday, but it failed to quell public frustration as he fell short of clarifying whether Lee had ordered Yoon to leave the U.S. capital.

“It can be said that Cheong Wa Dae has lost the credibility from the public,” said Kim Hoh, president of THE LAB h, a communications and crisis management training company.

Citing that any immediate remarks of regret from President Park upon her return would have provided the public some sense of trust, Kim said that the biggest problem was that Cheong Wa Dae was seen as not telling the full truth.

“When it comes to managing crisis, it is not about what ‘our issues’ are, but what ‘their (the public) issues’ are. It is not so much about logic as it is about emotion,” he added.

The Cheong Wa Dae officials had remained ambiguous about the whereabouts of Yoon after he was seen to have returned to Seoul, some explaining he had a family emergency.

It was also evident that the communication channel between Park and her aides was highly restricted when Lee told reporters on Friday, “It is not possible to go to the president abruptly as we please,” in response to why Yoon’s case was not reported sooner.

Cheong Wa Dae officials that were caught off guard by Yoon’s lengthy press conference on Saturday raised additional questions as to whether they were taking necessary crisis management measures at all.

Park’s PR team has been subject to criticism since the transition committee days as her team members were constantly criticized for being incommunicative, uncooperative and prescriptive.

“In cases like this, it is inevitable that there are constant rumors and speculations. In order to control the situation, it would be most important at this point to get the investigation going immediately and have the facts clarified,” Kim said.

The incident has stoked new political fighting as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Party stepped up attacks against the president’s personnel management style and the ruling Saenuri Party tried to distance itself from the scandal.

On Monday, Saenuri Party floor leader Rep. Hwang Woo-yea called for a “stern reprimand” to be issued as soon as possible.

In addition, Saenuri Party floor leader candidates Reps. Choi Kyung-hwan and Lee Ju-young took hard-line positions on the issue in an apparent effort to shield themselves from the impact the incident may have on Wednesday’s floor leader election.

Choi, who is considered the most influential figure of the pro-Park Geun-hye faction, has repeatedly criticized Yoon and called for Lee Nam-ki, chief press secretary, to take responsibility.

Lee Ju-young expressed similar views, saying that he would ask for Lee to be replaced if elected as the party’s floor leader.

For the opposition parties, the incident has reignited issues regarding the president’s personnel management style.

Democratic Party chairman Rep. Kim Han-gil called for the president to establish new standards for personnel appointments, saying that the incident was a “humiliation for the nation caused by the president’s obstinate personnel management.”

“The situation will only be concluded when Cheong Wa Dae’s crisis management system is overhauled,” Kim said.

The Democratic Party chairman also called for those responsible to be made answer for the developments, adding weight to the party’s earlier call for the entire presidential staff to be replaced.

On Sunday, Democratic Party secretary general Rep. Park Ki-choon called for a “reshuffle of Cheong Wa Dae,” saying that the presidential staff should be replaced with “ethical and loyal” individuals who contributed to the president’s election.

Park Ki-choon, who served as the party’s floor leader until last week, also said that a parliamentary hearing regarding Yoon and the “loss of national prestige” should be held.

(jhl@heraldcorp.com) (cheesuk@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