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secutors seek arrest warrant for police officer over document leak

“게임이 마약, 술, 도박과 같아?” 중독 예방 법안 논란

kh close

 

Published : 2013-05-01 17:47
Updated : 2013-05-01 17:47



최근 발의된 ‘4대중독(알코올, 도박, 마약, 인터넷)’ 예방 법안과 관련해, ‘과연 게임이 다른 해악과 같은 선상에서 놓일 정도인가’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새누리당 신의진 의원을 포함한 여야 의원 14명은 최근 알코올, 인터넷 게임, 도박, 마약 중독으로 인한 여러가지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중독 예방ㆍ관리 및 치료를 위한 법률”을 발의했다. 이 법안은 ‘국가중독관리위원회’ 설치를 포함해 각종 중독의 예방 및 치료의 활성과 중독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폐해를 최소화하는 것을 추구하고 있다.

이는 이번 정부에서 국정과제로 선정한 ‘4대중독’ 대응체계 구축과 일맥상통하는 것으로 여겨진다.

그러나 게임업계에서는 문화콘텐츠인 인터넷 게임을 의학적 치료가 필요한 알코올, 도박, 마약과 묶어 중독 요인으로 분류했다는 이유로 인해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한 게임업계 관계자는 “인터넷 게임 과몰입을 약물치료가 명백히 필요한 다른 중독들과 동일 선상에 놓은 것부터 논란의 여지를 안고 있다”면서 이번 법안이 게임업계에 대한 강력한 규제안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일부 학자들은 게임이 해롭다는 과학적 근거가 충분치 않은 상황에서 엄격하게 규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주장하고 있다.

중앙대학교 정신건강의학교 한덕현 교수는 지난 주 24일 열린 넥슨개발자콘퍼런스(NDC)에서 과학적 검증이 없는 양적 게임 규제는 의미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그는 게임에 대한 평가에는 의학적인 검증보다 사회적 통념이 더 큰 영향을 미친다며 모든 현상을 중립적으로 보는 시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코리아헤럴드)

 

<관련 영문 기사>

‘Addiction bill’ spells trouble for game industry

By Yoon Min-sik

A recently proposed bill that defined online video games as an addictive substance and put it in the same category with drugs and gambling is arousing backlash from the video game industry.

Lawmakers on Tuesday proposed a bill aimed to deal with problems caused by the four so-called major addictive substances: drugs, alcohol, gambling and online games. The move is in line with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s policy to tackle social problems brought on by addiction.

“In the light of increasing addiction-induced problems, the country needs to reconsider its stance on addiction-inducing industries, such as alcohol, online games and gambling," said Saenuri Party’s Shin Eui-jin, one of 14 coauthors of the bill.

“The enactment of this bill will mark the starting point of a policy change which will prioritize addiction prevention and management of problems caused by addiction.”

The controversial bill includes the installment of a state-run committee that will cope with social, financial problems caused by addiction.

The video game industry furiously opposes the new bill, arguing that unlike other substances, there is no scientific proof that video games cause addiction.

“What is disputable is that (the bill) groups online games along with other addictive materials that clearly need medical treatment,” said an anonymous industrial source. The source voiced concern that when put into effect, the bill may become another regulation that “strangles the throat” of the video game industry.

Some scholars said there is little significance in regulating video games without first verifying their harmful effects.

Psychology professor Han Doug-hyun from Choong-Ang University Hospital said last week that contrary to conventional wisdom, video games sometimes actually enhance certain brain functions.

He pointed out that how video games are seen in Korean society has more to do with social perception than scientific evidence.

“People are proud of a child playing ’Baduk (Go)’ for 10 hours, but they say a child playing video games for five hours is an addict,” Han said.

(minsikyoon@heraldcorp.com)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