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ender] Star chef sees jang as part of Koreans’ DNA

타이레놀, 심적 불안감 진정 효과 있다?

kh close

 

Published : 2013-04-17 16:35
Updated : 2013-04-17 18:15




약국에서 판매되는 진통제 타이레놀의 주성분인 아세트아미노펜이 심적인 불안, 두려움 등을 진정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 같다고 연구진이 밝혔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대학에서 박사 과정을 공부하는 대니얼 랜들스가 대학생 13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실험 결과 아세트아미노펜이 심리적 안정을 유발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16일 보도했다.

그의 연구팀은 참가자를 두 그룹으로 나누어 각각 아세트아미노펜 1,000m g 또는 위약을 투여하고 죽음에 대한 생각을 글로 쓰게 하고 또 데이비드 린치의 초현실 비디오를 보여줘 마음 속에 불안과 두려움이 일게 했다.

이어서 매음, 폭동 등 여러가지 형태의 범죄에 대해 최고 900달러까지의 벌금형을 매기도록 했다.

그 결과 아세트아미노펜 그룹이 대조군에 비해 벌금이 현저히 관대한 것으로 나 타났다고 랜들스는 밝혔다.

이는 뇌가 불안, 두려움 같은 것도 '통증'으로 인식하기 때문에 진통제 아세트아미노펜에 의해 통증 억제 효과가 나타났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그는 해석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심리과학학회(Association for Psychological Science)의 학술지 '심리과학'(Psychological Science) 최신호에 실렸다.





<관련 영문 기사>

Tylenol may ease psychological distress

Tylenol is one of the most common painkillers, but it may reduce psychological pain, too.

A study conducted by a Canadian research team showed that acetaminophen, which is sold under the brand name Tylenol, could bring about a psychological well-being effect, according to British media.

“Pain exists in many forms, including the distress that people feel when exposed to thoughts of existential uncertainty and death,” said Daniel Randles, a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British Columbia who led the study.

Some 130 college students were divided into two groups. One group took 1,000 milligrams of acetaminophen each and the other took a placebo.

Then, researchers asked the participants to write about death and were shown a surrealistic film by director David Lynch to evoke anxiety and fear.

The final step for the students was to assign fines to a variety of crimes such as riots and prostitution with $900 being the maximum level.

As a result, the acetaminophen group showed more generosity toward criminals than the placebo group.

"Our study suggests these anxieties may be processed as ‘pain’ by the brain -- but Tylenol seems to inhibit the signal telling the brain that something is wrong,” said Randles.

The study was published in the Association for Psychological Science journal.


By Park Han-na
(hnpark@heraldcorp.com)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