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za 12-hour humanitarian truce enters into force

Three men arrested at Islamic girls' school in Britain

kh close

 

Published : 2013-03-12 17:14
Updated : 2013-03-13 09:10

Three men have been arrested in Britain as part of an investigation into the alleged sexual assault and false imprisonment of teenage girls at a private Islamic boarding school, police said Monday.

Lancashire Police said the force had been alerted to concerns for the welfare of students at the Jamea al Kauthar Islamic school for girls in Lancaster, northwest England.

A 40-year-old man and a 30-year-old man were arrested on suspicion of sexual assault and false imprisonment, while a 53-year-old man was arrested on suspicion of false imprisonment, police said in a statement.

"An investigation has been launched after a report was made to police involving concern for the welfare of a small group of teenage girls within the grounds of the Islamic school for girls in Lancaster," the police statement said.

It said specialist female officers were carrying out searches at the school "with sensitivity."

"We are working closely with the school and the local authorities to establish the circumstances around exactly what has taken place and we have specialist officers supporting the victims," it added.

Jamea al Kauthar said on its website: "The school is aware of the allegations that have been made and at the present moment the school is fully co-operating with the police with their investigations into the matter.

"The school will publish a statement of any details it receives, once this has been received. We expect the matter to be cleared up soon."

Around 400 students from around the world, of ages 11 and up, are currently enrolled at the selective school, according to its website.

Housed since its 1996 opening in a large campus that was once a Victorian hospital, it has been awarded the accolade "outstanding" by British government schools inspectors.

It teaches the English core curriculum along with courses in Arabic, Urdu, the Koran and Islamic jurisprudence. (AFP)



<관련 한글 기사>

女고등학교서 감금ㆍ성폭행...경악!


영국 랭카셔의 한 고등학교에서 일어난 불법감금 및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혐의를 받고 있는 용의자 세 명이 경찰에 체포되었다고 AFP통신 등이 11일 (현지시간) 보도했다.

랭카셔 경찰은 이 날 자메아 알 카우타르 이슬람 여자고등학교에서 지난 주 일어난 일련의 성폭력 관련 사건에 대한 수사의 일부로서 각각 53세, 40세, 30세인 용의자 세 명을 불법감금 및 성폭행 혐의로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이 학교의 있는 여학생들 중 일부의 안전이 위협되고 있다는 제보를 받고 나서 수사를 시작했다면서 현재 여성 수사관들이 학교 내에서 수색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앤디 웹스터 경정은 “이 단계에 있어 우리의 목적은 제기되고 있는 문제점에 대해 세심히 대처하고, 학교와 지역 사회에 이 문제로 인한 영향을 최소화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웹스터 경정은 또한 학교의 모든 학생들을 위해 보호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학교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현재 제기되고 있는 의혹에 대해 인식하고 있으며 수사와 관련해 학교측은 경찰에 완전히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학교 측이 정보를 제공받는 즉시 공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메아 알 카우타르 학교는 현재 세계 각지 출신의 학생들 410여 명이 다니고 있으며 영국 교육 당국으로부터 “특출나다(outstanding)”란 평가를 받은 바 있다. 이는 교육당국에서 받을 수 있는 최고의 등급이다.

이 학교는 영어로 된 교육과정 외에 아랍어, 파키스탄의 공용어인 우르두 어로 된 교육과정도 제공하고 있으며 코란과 이슬람 법학에 대해서도 가르치고 있다.

(123rf)

Photo News

이대생 미스코리아 진 완벽 몸매 화제

제시카 고메즈 속옷 화보 공개

싸이 ‘행오버녀’ 정하은 섹시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