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Arrests for alleged fossil ‘black market’

By Korea Herald
  • Published : Oct 18, 2012 - 10:39
  • Updated : Oct 18, 2012 - 10:39
The skeleton of a Tyrannosaurus Bataar dinosaur. (AP)

Prosecutors say they‘ve charged a Florida man with illegally importing dinosaur fossils from Asia, including one that sold for more than $1 million at auction.

Federal agents arrested Eric Prokopi at his home in Gainesville, Fla., Wednesday, CNN reported.

“Our investigation uncovered a one-man black market in prehistoric fossils,” Manhattan U.S. Attorney Preet Bharara said in a statement.

Prokopi, whose business Everything Earth sells dinosaur skeletons, allegedly conspired to smuggle prehistoric dinosaur parts into the United States from Mongolia and China by falsifying information on customs forms on imports from 2010 through August 2012, prosecutors said.

Federal prosecutors have also filed civil charges against Prokopi, seeking the forfeiture of a Mongolian Tyrannosaurus skeleton that sold in a New York auction for $1 million.

Under Mongolian law, fossils belong to the Mongolian government and exporting them from the country is a criminal offense.

“We want to make this illegal business practice extinct in the United States,” said special agent James Hayes of the Immigration and Customs Enforcement’s Homeland Security Investigations. “This fossil is a symbol of the rich cultural heritage of the Mongolian people.” (UPI)



<관련 한글 기사>



상상 초월하는 밀수품목, 공룡 화석까지?

미국 플로리다 지역의 한 남성이 아시아에서 공룡 화석을 불법 밀수한 혐의로 검찰에 기소됐다. 밀수한 화석 가운데 하나는 억대의 고가로 경매에 부쳐진 것으로 알려졌다.

CNN은 지난 수요일 미연방수사국 요원들이 플로리다 주 게인스빌의 자택에 있던 에릭 프로코피를 검거했다고 보도했다.

프로코피가 운영하는 업체인 에브리씽어스(Everything Earth)는 지난 2010년에서 2012년 8월 사이 세관 조작을 통해 몽골과 중국 등지에서 수입한 선사시대 공룡 뼈를 밀수해 판매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고 미 검찰이 밝혔다.

더불어 미 연방검찰은 뉴욕 경매에서 백만 달러에 매각된 몽골 티라노사우루스 뼈에 대한 몰수 조치를 위해 프로코피를 상대로 민사 기소 또한 제출했다.

몽골의 법률 상 몽골에서 발굴된 화석은 몽골 정부의 소유이며 이를 국외로 수출하는 혐의는 형사기소의 대상이 된다. (코리아헤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