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World

N.Z. airline sorry for pregnancy faux pas

(123rf)
(123rf)


WELLINGTON, New Zealand (UPI) -- A New Zealand woman mistakenly taken for being pregnant by an airline attendant got an apology from the airline -- and $100 off her next flight.

Kelsey Hughes, 21, was boarding a flight from Wellington to Christchurch in New Zealand when a Jetstar flight attendant asked to see a doctor‘s note saying she was approved to fly while pregnant.

Hughes said she was “absolutely humiliated” when she was forced “in front of God knows how many people” to tell the employee she is not pregnant.

Michael Mirabito, a customer service manager for Jetstar, called Hughes Tuesday to apologize and offer her a voucher worth $100 toward a future flight. Hughes accepted the voucher, though she told the Dominion-Post of Wellington she’s unlikely to travel aboard Jetstar again.

She also asked for a written apology from the offending steward. She told the newspaper Mirabito had spoken to the male employee, who he described as “mortified” at his gaffe.

<관련 한글 기사>

’앗, 임산부가 아니었다’ 승무원의 실수!

뉴질랜드의 한 여성이 임산부가 아닌데 임산부 취급을 받았다며 항공사에 항의하자 항공사는 공식적인 사과와 함께 다음 비행기를 탈 비용 100달러를 지급했다고 전해졌다.

켈시 휴즈(21)가 웰링턴에서 크라이스트처치까지 비행 탑승을 하고 있는 중에 제트스타 항공 승무원이 그녀에게 다가와 임신 중에 비행할 수 있는 의사 확인증을 보여달라고 요청했다.

휴즈는 그 항공사 직원에게 자신이 임신하지 않았다고 많은 사람들 앞에서 공개적으로 밝혀야 했을 때 "정말 민망했다"고 말했다.

마이클 미라비토 제트스타 고객 서비스 관리 매니저는 추후에 휴즈에게 전화를 걸어 사죄하고 나중에 이용할 수 있는 100달러짜리 바우처를 지급했다. 휴즈는 사죄를 받아들였지만 다시는 제트스타를 이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코리아헤럴드)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