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Life&Style

Florida man eats bugs, dies

DEERFIELD BEACH, Fla. (UPI) -- A 32-year-old Florida man ate dozens of cockroaches and worms to win a contest and then he died, authorities said.

Edward Archbold of West Palm Beach went outside after winning the contest at the Ben Siegal Reptile Store in Deerfield Beach Friday and collapsed. He was taken to a hospital where he was pronounced dead, The Miami Herald reported.

An autopsy was to be performed to determine the cause of death.

No other contestants got sick, the newspaper said.

Contest rules posted online said the winner would be “the guy or gal that eats the most bugs in 4 minutes without vomiting,” the Herald said. The Broward County Sheriff‘s Office said in a report Archbold “had consumed dozens of roaches and worms.”

His prize for winning the “Bugs for Balls” competition was a female Ivory Ball python.

(AP)
(AP)


<관련 한글 기사>

경품 욕심에 바퀴벌레 수십마리 먹고 사망

美 플로리다의 32세 남성이 경품을 타기 위해 수십마리의 바퀴벌레와 다른 벌레들을 먹은 후 사망했다고 현지 당국이 밝혔다.

웨스트 팜 비치 출신의 에드워드 아크볼드는 지난 금요일 열린 콘테스트에 참가한 후 쓰러졌다. 그는 즉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선고를 받았다.

당국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다른 참가자들 중에는 이상 증세를 보인 사람은 없었다고 전해졌다.

콘테스트 규칙은 어떤 사람이든 4분 안에 가장 많은 벌레를 토하지 않고 먹는 사람이 경품을 탈 수 있는 것이었다.

경품은 아이보리색 비단뱀이었다.

(코리아헤럴드)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