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Life&Style

Kids tasting alcohol may not be good idea

RESEARCH TRIANGLE PARK, N.C., (UPI) -- One-in-4 U.S. moms say young children tasting alcohol may discourage teen drinking, while 40 percent say banning alcohol may make it appealing, a study found.

In addition to those who favored letting kids taste alcohol so it is no longer a “forbidden fruit,” and those who said banning alcohol only makes if more desirable, 22 percent of the 1,050 mothers interviewed said children who taste alcohol at home with their parents would be better at resisting alcohol-related peer pressure and 26 percent said it would make them less likely to experiment with risky drinking in middle school.

“These findings indicate that many parents mistakenly expect that the way children drink at home, under parental supervision, will be replicated when children are with peers,” study lead author Christine Jackson, a social ecologist at RTI International, said in a statement.

The mothers’ third-grade children who participated in the study were asked whether they had tasted beer, wine or other drinks containing alcohol and whether their parents had ever given them a sip of alcohol. Nearly 33 percent reported having tasted beer, wine or other alcohol with their parents.

The study, published in the Archives of Pediatrics and Adolescent Medicine, found a strong association between parents who were in favor of allowing their children to taste alcohol and children’s reported alcohol use.

<관련 한글 기사>

어릴 때 술 맛 일찍 보면 이런 결과가...

미국 엄마들의 4분의 1이 어린 자녀들이 술 맛을 봐보는 것이 나중에 청소년 음주 가능성을 줄일 것이라고 잘못 생각하고 있고, 40퍼센트의 엄마들은 술 맛을 보지 못하게 하는 것이 술을 더 마시게 하고 싶게 만들 것이라고 잘못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50명의 엄마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22퍼센트의 응답자는 집에서 부모에게 술을 배우면 나중에 술을 마시라는 또래집단의 압박을 더 잘 견딜 수 있을 것이라고 대답했고 26퍼센트는 자녀들이 중학교에서 위험한 음주 시도를 덜하게 될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번 조사를 진행한 크리스틴 잭슨 RTI International 사회 생태학자는 "많은 부모들이 부모의 감시 아래 자녀들이 집에서 음주를 하는 것을 배우면 친구들과 있을 때에도 잘 행동할 것이라고 잘못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응답한 엄마들의 3학년 자녀들에게 맥주나 와인 또는 다른 주류를 맛본 적이 있냐는 질문에 33퍼센트의 응답자는 그렇다고 대답했다.

이 연구 조사 결과 자녀들에게 술맛을 보게 한 부모 아래에서 자란 아이들은 나중에 알코올 남용의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코리아헤럴드)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