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ational

Vitamin D supplements don’t prevent colds

CHRISTCHURCH, New Zealand (UPI) -- A randomized controlled trial of people who received a large dose of vitamin D did not have fewer incidence or severity of colds, New Zealand researchers say.

Dr. David R. Murdoch of the University of Otago in Christchurch, New Zealand, and colleagues conducted a randomized trial to examine the effect of vitamin D supplementation on incidence and severity of upper respiratory tract infections in healthy adults.

The study, conducted from February 2010 to November 2011, included 322 healthy adults. Participants were randomly assigned to receive an initial dose of 200,000 International Units of oral vitamin D3, then 200,000 IU one month later, then 100,000 IU monthly, or placebo administered in an identical dosing regimen for a total of 18 months.

The study, published in the Journal of the American Medical Association, found there was no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s in the number of colds per participant -- an average of 3.7 colds per person in the vitamin D group and 3.8 per person in the placebo group. The duration of symptoms per cold was an average of 12 days for each group.

<관련 한글 기사>

비타민D, ’이것’ 예방에 소용 없다

비타민 D를 꾸준히 섭취하는 것이 감기를 예방하는 데 별로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질랜드의 데이빗 머독 오타고 대학교 교수와 그의 연구팀은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비타민 D의 섭취가 호흡기 질환의 빈도와 강도에 영향을 주는가를 알아보기 위하여 실험을 실시했다.

2010년 2월부터 2011년 11월까지 실험한 결과 비타민 D를 섭취한 그룹과 가짜약을 섭취한 그룹간에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타민 D를 섭취한 그룹에서는 한 명당 3.7번의 감기를 앓은 반면 가짜약을 섭취한 그룹에서는 한 명당 3.8번의 감기를 앓았다.

(코리아헤럴드)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