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Business

Chinese company sues President

A Chinese-owned company has filed a lawsuit in a U.S. federal lawsuit against President Barack Obama for blocking its wind farm project deal in Oregon.

In a complaint filed in the U.S. District Court in Washington, Ralls Corp., owned by Chinese nationals, alleged Obama acted in "an unlawful and unauthorized manner" in issuing his order without providing "any evidence or reasoned explanation" for his decision to use a national defense law in prohibiting the acquisition and ordering the company to divest the four wind farms, China's official Xinhua news agency reported.

The issue relates to Obama's presidential order last Friday to prevent Ralls from owning four wind farms in Boardman, Ore., near a Navy weapons systems training facility, citing security risks.

The BBC quoted the U.S. military as saying the Oregon facility is used to test unmanned drones and other equipment for electronic warfare.

Xinhua said Ralls is owned by two executives of Sany Group, China's largest machinery manufacturer.

The company's lawsuit also said Obama and the Committee on Foreign Investment in the United States failed to give it "sufficient notice and opportunity to be heard prior to prohibiting its acquisition of the wind farms and imposing extraordinary restrictions on the use and enjoyment of its property interests."

"It was the first time in 22 years that a U.S. president has blocked such a foreign business deal," Xinhua said in its report. "During this election year when the U.S. economy is mired in tepid growth and high unemployment rate, both Democrats and Republicans are using China-bashing tactic to woo some blue-collar voters." (UPI)



<관련 한글기사>

중국의 회사, 대통령을 상대로 소송!


중국인이 소유한 회사가 미국의 연방법원에서 미대통령 버락 오바마를 상대로 직접 소송을 제기했다.

중국회사는 오레곤주에 풍력소를 세우려고 했으나 오바마의 ‘합법적이지 않고 승인되지 않은 방식’으로 인해 대통령령을 사용, 해당 프로젝트를 막았다고 주장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측에서 ‘증거나 논리적인 설명’을 제공하지 않고 안보상의 이유로 해당 건을 금지시켰다고 전해졌다.

오바마는 지난 금요일 대통령령을 내려 랠스(Ralls)라는 중국인소유의 회사가 오레곤 보드맨이라는 지역에 위치한 4개의 풍력소를 사들이는 것을 금지했다. 풍력소는 미해군의 무기시스템 훈련시설 근처에 위치해 있다.

오레곤주에 있는 미군 시설은 무인정찰기와 다른 전자전 장비를 시험하는 장소로 사용되고 있다고 BBC가 보도했다.

랠스사는 중국 최대의 기계제조업체인 새니그룹 소속의 2명의 중역이 소유하고 있는 회사다.

“미국 대통령이 외국 사업 계약 건을 금지한 것은 22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라고 신화통신은 보도했다. 통신사는 또한 미국이 대통령 선거를 치루는 올해 민주당과 공화당원들이 중국을 공격하는 전략을 사용해서 노동자 층의 표를 얻으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