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secutor quits over failed manhunt

Afghan teen flogged for ‘affair’: officials

kh close

 

Published : 2012-09-16 16:48
Updated : 2012-09-17 10:11

(123rf)


A 16-year-old Afghan girl has been flogged for allegedly having an affair and her purported boyfriend fined $1,600 in a rural district under government control, local officials said Saturday.

The girl, who has been named only as Sabera, is in poor health since the incident on September 9 in Jaghuri district of Ghazni province, said the head of the provincial women's affairs department, Shukuria Wali.

The Taliban have strongholds in Ghazni, but Jaghuri is under government control and is dominated by ethnic Hazaras, who are generally considered moderate by Afghan standards and do not have strict tribal codes observed by Pashtuns, who dominate the ranks of the Islamist militia.

"According to the information we have, Sabera was first wrapped in a white cloth and then flogged in front of village elders and family members. I have heard she is not in good health," Wali told AFP.

The man who allegedly had the affair with Sabera was fined 80,000 Afghanis ($1,600), she said.

Jaghuri governor Zafar Sharif confirmed the incident and said a government and rights delegation had been sent to investigate.

Afghanistan is an extremely conservative Muslim country, where unmarried girls are often confined to the home and forbidden from maintaining any contact with men outside the immediate family.

Public executions and flogging of alleged adulterers were common under the 1996-2001 Taliban regime.

Although significant progress has been made on women's rights since a U.S.-led invasion brought down the Taliban, many fear those gains are under threat as NATO troops leave and Kabul seeks peace with Islamist insurgents.

In July, a 22-year-old woman was shot dead for alleged adultery as dozens of men cheered in a village in Parwan province, north of Kabul. The incident was captured in a horrific video which drew international outrage. The Taliban denied any involvement. (AFP)


<관련 한글 기사>


불륜관계 맺은 16세 소녀, 사람들 앞에서...


아프가니스탄에서 한 남성과 불륜관계를 맺은 16세 소녀가 태형을 당하고 상대 남성은 벌금형을 받았다고 AP통신이 16일 (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당국자들에 따르면 사베라라는 이름의 이 소녀는 지난 9일 형을 받은 이후 건강이 악화되었다고 한다.

“우리가 입수한 정보에 따르면 사베라는 하얀 천으로 몸을 감싼 상태에서 가족과 마을 장로들 앞에서 태형을 받았다고 합니다. 또한 그녀는 건강 상태가 안 좋다고 합니다”라고 가즈니 주 자구리 지방에서 여성 담당 부서의 수장 슈쿠리아 왈리는 말했다.

그러나 상대 남성은 벌금 8만 아프가니 (한화 약 179만원)을 내는데 그쳐 형평성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자구리 지방 정부 측에서는 현재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프가니스탄은 매우 보수적인 이슬람 국가로서 미혼 여성들은 직계가족 외의 남성들과의 접촉이 원천 봉쇄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특히 탈레반이 정권을 잡았던 1996년에서 2001년 사이 간통 혐의를 받은 여성들이 공개 처형이나 태형을 당하는 경우가 잦을 정도로 여성의 인권문제가 심각했다.

탈레반의 실각 이후 상황이 여성인권이 이전보다 향상되었으나 일각에서는 나토 군의 철수를 앞두고 또다시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지난 7월에는 수도 카불 북쪽의 파완 주에서 한 22세 여성이 간통혐의로 수십명의 남성들이 환호하는 가운데 공개 처형당했다. 이 장면을 포착한 비디오가 유출되면서 국제적으로 비난의 목소리가 일었다. (코리아헤럴드)


<이 시각 인기기사>


화성에서 발견한 괴물체! 과연 정체는?


정신나간 부부, 친자식을 21년간이나...


모유수유女, 또잡지노출! 논란재점화?


꿈의 미용실? 여자들이 비키니만 입고...

Photo News

이대생 미스코리아 진 완벽 몸매 화제

제시카 고메즈 속옷 화보 공개

싸이 ‘행오버녀’ 정하은 섹시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