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피터빈트

Abuse victims find a new way to heal through horses

By Korea Herald

Published : Sept. 5, 2012 - 15:00

    • Link copied

From the homepage of Marly's Mission From the homepage of Marly's Mission


A horse farm in Lake Ariel, not far from Scranton, Pennsylvania, has become a place to help victims of abuse recover from the atrocities they have suffered through horse therapy, according to news reports.

In 2009, a 5-year-old was savagely raped by a complete stranger, leaving her mute. Her parents tried all types of therapy, including talk therapy and art therapy, to get her to speak, but nothing worked.

Her therapist Ann Cook decided to try something different. Cook had the girl spend time with her new horse, Strawberry. As the girl spent more time with the horse, the girl began to talk.

Thus, the girl’s mother teamed up with Gene Talerico, the attorney who prosecuted the girl’s assailant, and Cook, the girl’s therapist, to start a horse farm open to help other children in pain. This horse farm was named Marley’s Mission.

“You get to have a conversation about the horse with the child. Instead of talking in first person, now we’re saying, well, the horse is behaving this way because of this. The (children) superimpose their struggles on the horse,” Talerico said.

Marley’s Mission now serves around 80 children, from the age of 5 to 18, free of charge. The children walk the horse around and care for it while a therapist and an equine expert supervises. Currently, there are six therapists, 10 horses, and four equine specialists to help out.

One child “Vale” (name has been changed for confidentiality) was abused from the ages of six to eight. Through his suffering, he developed an eating disorder. He refused to talk, but after one visit to Marley’s Mission, he got in the car and told him mom, “I’m hungry.”

Vale says that “the connection I had with that one horse was really awesome. … They can’t actually understand ‘I’m sad toady,’ but they can tell by the way you act.”

From news reports
(khnews@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성추행 아동, 그들을 구해준 것은 바로...


미국에서 성추행을 당한 아동들을 말(馬)을 이용해 치료해주는 치유법이 화제가 되고 있다.

‘말리의 임무’라는 이름을 지닌 말 농장에서 진행되는 이 심리치료 요법은 성폭행을 당한 아이들이 말을 돌보고 함께 시간을 보내면서 상처를 치유할 수 있도록 한다.

현지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 특이한 치유법이 시작된 것은 2009년 펜실베니아 주. 당시 인면수심의 범인에게 잔인하게 성폭행당했던 5살 소녀의 부모는 사건 이후 말을 못하게 된 딸을 돕기 위해 온갖 방법을 동원했으나 어떠한 효과도 보지 못했다고 한다.

새로운 방법을 찾던 아이의 심리 치료사 앤 쿡 씨는 자신의 말 ‘스트로베리’를 데려와 아이가 함께 놀도록 했고, 스트로베리와 함께 시간을 보내던 아이는 서서히 마음의 문을 열기 시작했다.

그 이후 쿡 씨와 아이의 어머니, 그리고 아이를 폭행한 자를 기소한 변호사 진 탈레리코는 힘을 합해 고통 받고 있는 다른 아동들을 돕기 위한 말 농장을 만들었다.

펜실베니아 스크랜턴 시 부근 아리엘 호수란 마을에 위치한 말리의 임무는 현재 5~18세 사이의 아동 80명을 돌보고 있다. 이곳에서 아이들은 말과 함께 걷는 동안 심리치료사들의 도움을 받게 된다. 현재 말리의 임무에는 심리치료사 6명, 말 10마리, 그리고 말 전문가 4명이 근무하고 있다고 한다.

성폭력 피해를 입은 아동 중 한 명인 베일 (가명)이란 소년은 6세부터 8세까지 성폭행을 당해 거식증에 걸리고 말았다. 그러나 이곳을 방문한 이후 베일은 어머니에게 “배고파요”라고 말했다고 한다.

“녀석들(말들)은 제가 슬프다라는 걸 실제로 이해할 수는 없겠지만, 제가 행동하는 걸 보고 눈치를 챌 수 있어요”라고 베일은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