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World

Cruise to pay Holmes $400,000 annual child support: report

In this Feb. 26, 2012 file photo, actors Tom Cruise and Katie Holmes arrive at the Vanity Fair Oscar party, in West Hollywood, California. (AP-Yonhap News)
In this Feb. 26, 2012 file photo, actors Tom Cruise and Katie Holmes arrive at the Vanity Fair Oscar party, in West Hollywood, California. (AP-Yonhap News)


U.S. actress Katie Holmes's divorce agreement with actor Tom Cruise includes $400,000 in annual child support, the gossip Web site TMZ reported Friday.

The actress who was a regular on the former teen drama series "Dawson's Creek" and appeared in the "Batman Begins" superhero film, gets no alimony, the Web site said.

The $400,000 in child support for 6-year-old daughter Suri comes out to $33,333.33 a month.

The money will be paid by electronic transfer, the site said.

Cruise must pay the support for 12 years, until Suri turns 18, which comes out to $4.8 million.

Cruise must also pay Suri's expenses, including medical, dental, insurance, private-school and college tuition and extracurricular costs, the site said.

Suri is to attend New York City's all-girls Convent of the Sacred Heart Roman Catholic school starting next month. She was previously home-schooled.

The couple agreed Suri would not attend a "residential school" from now through her high school years.

That means the girl "can't be shipped off to boarding school -- Scientology or otherwise," TMZ said.

Cruise is known for his support of and adherence to the Church of Scientology.

TMZ called the child support payments "modest," calling them "nothing" compared to Cruise's $250 million fortune.

Holmes, 33, filed for divorce from Cruise, 50, in June after five years of marriage, citing "irreconcilable differences."

Cruise was reportedly blindsided by the divorce filing, the New York Daily News reported, but an air-tight prenuptial agreement let him keep his massive Hollywood fortune.

The divorce settlement, announced July 9, was finalized by a New York state Supreme Court judge Monday.

This is Holmes' first divorce and Cruise's third.


(관련 한글 기사)

'톰 크루즈, 딸 양육비 55억원 지급키로'

할리우드 스타 케이티 홈즈가 톰 크루즈에게 단 한푼의 위자료도 받지 않았다고 연예매체 'TMZ'가 보도했다.

이 매체는 측근의 말을 빌려 "홈즈는 크루즈에게 위자료를 받지 않았다. 홈즈가 요구한 것은 돈이 아닌 오직 딸 수리의 단독양육권이었고 이를 얻어냈다"라고 전했다. 이는 지금껏 외부에 알려졌던 '홈즈가 거액의 위자료를 받았다'라는 소문과는 다른 것이다.

다만 법정 판결에 따르면 크루즈는 수리가 18살이 될 때까지 앞으로 12년간 양육비를 지급해야 한다. 1년에 40만 달러, 모두 합치면 약 480만달러(한화 약 55억원)다. 하지만 이는 크루즈의 총 자산인 2억 5000만달러에 비하면 적은 수치다.

크루즈는 이 외에도 수리의 의료비, 보험비, 교육비, 대학비, 과외 활동 비 등을 부담해야 한다.

또 크루즈와 홈즈는 수리가 앞으로 기숙학교에 다니지 않는다는 것에도 동의했다. 앞서 홈즈는 크루즈가 수리를 사이언톨로지 관련 학교로 보내고자 하자 반대했다는 소문이 돌았었다.

홈즈는 측근에게 "크루즈에게는 이혼 말고 다른 것은 전혀 원하지 않는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홈즈 역시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 그는 오는 9월 뉴욕 패션위크 기간 동안 열리는 쇼에 자신이 론칭한 브랜드 '홈즈 앤 양(Holmes & Yang)' 컬렉션을 빅토리아 베컴과 함께 처음으로 선보인다.

한편 홈즈는 지난 6월 뉴욕 가정법원에 이혼서류를 제출해 전세계 팬들에 충격을 안겨줬고, 홈즈와 크루즈는 두 달여만에 완벽한 남남이 됐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