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made marshal

Kim Jong-un
Kim Jong-un


North Korea on Wednesday announced that its leader Kim Jong-un had been given the title of marshal -- the highest military rank after grand marshal held only by his late grandfather Kim Il-sung and late father Kim Jong-il.

“A decision was made to confer the title of marshal upon comrade Kim Jong-un, supreme commander of the Korean People’s Army,” the North’s state media said in a “crucial report” broadcast at noon.

The report appears intended to show that the fledgling leader is successfully in full control of the 1.19-million-strong military. It came after the North on Monday revealed the dismissal of its General Staff Chief Ri Yong-ho, which sparked speculation over a military power struggle.

The report was announced under the names of the ruling Workers’ Party’s Central Committee, the party’s Central Military Commission, the National Defense Commission and the Supreme People’s Assembly.

Kim, thought to be in his late 20s, was made a four-star general in September 2010. After his father and longtime strongman Kim Jong-il died last December, he was appointed as the supreme commander, a wartime position in charge of all armed services.

There are three ranks above four-star general. Only Kim’s grandfather and father hold the highest rank of grand marshal.

Kim Jong-un is the sixth to receive the second-highest marshal rank. Late Ministers of People’s Armed Forces O Jin-woo and Choe Gwang also held the rank. Ri Ul-sol, a current member of the party’s Central Committee, also holds the marshal rank.

There are nine officers with the third-highest vice marshal rank. They include Choe Ryong-hae, director of the General Political Bureau, and longtime field commander Hyon Yong-chol, cited as a possible candidate for general chief of staff.

National founder and President Kim Il-sung was made a marshal in 1953, the first in the reclusive state’s history. He was made a grand marshal in 1992 ahead of his 80th birthday. He died in 1994.

Kim Jong-il was made a marshal after being appointed supreme commander in 1992. After his death last December, he was posthumously given the title of grand marshal in February.

By Song Sang-ho
(sshluck@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북한, 김정은에 '원수' 칭호 수여


북한은 18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게 `공화국 원수' 칭호를 수여했다고 북한매체들이 일제히 전했다.

조선중앙통신, 조선중앙방송, 평양방송은 이날 낮 12시 `중대보도'를 통해  "조 선인민군 최고사령관 김정은 동지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원수칭호를 수여할 것을 결정한다"고 밝혔다. 북한 매체들의 중대보도는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후 7개월 만이다.

이날 결정은 노동당 중앙위원회, 당 중앙군사위원회, 국방위원회,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명의로 나왔다. 북한군의 장성계급은 소장-중장-상장-대장-차수-원수-대 원수로 구분된다.

북한이 이례적으로 중대보도 예고까지 해가며 김 1위원장에 대한 원수 칭호 수여 소식을 전한 것은 유일지배체제의 최고지도자로서 그의 위상을 다시 한번 과시하 면서 권력 장악력을 다지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원수 칭호 수여' 발표 시점을 놓고 보면 군부 핵심실세로 꼽히던 리영호 총참모장 해임으로 어수선해졌을 군부내 분위기를 다잡으려는 의도도 깔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부 당국자는 "김정일도 차수 안 거치고 바로 원수가 됐다"며 "김정은이 최고 사령관이자 당 중앙군사위원장인 만큼 원수라는 것은 큰 의미가 없다. 어차피 예정된 수순이며 이상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조치는 매우 상징적인 조치"라며 "리영호 사태 전후로 북한 전체에 대한 김정은의 장악력을 확고히 한다는 측면에서는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0년 9월 열린 제3차 당 대표자회에서 대장 칭호를 받은 김 1위원장은 불과 2년 만에 두 단계 승진한 셈이다.

과거 호위사령관 등을 지낸 리을설 역시 원수 계급장을 달고 있지만 북한을 대표한다는 의미가 담긴 `공화국 원수'와는 질적으로 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김일성 주석은 39살이던 1953년 2월 원수 칭호를 받았고 사망하기 2년 전인 1992년 대원수에 추대됐다. 50살이던 1992년 원수 칭호를 받은 김정일 위원장은 사후 대원수에 올랐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