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Choi shoots 65, takes control in U.S. Women's Open

Na Yeon Choi had one of the best rounds in U.S. Women's Open history, taking control of the tournament with a 7-under 65 in the third round at Blackwolf Run on Saturday.



Na Yeon Choi of South Korea waves to the crowd after making a birdie putt on the par 4 12th hole during the third round of the 2012 U.S. Women's Open at Blackwolf Run on July 7, 2012 in Kohler, Wisconsin. (AFP-Yonhap News)
Na Yeon Choi of South Korea waves to the crowd after making a birdie putt on the par 4 12th hole during the third round of the 2012 U.S. Women's Open at Blackwolf Run on July 7, 2012 in Kohler, Wisconsin. (AFP-Yonhap News)


The fifth-ranked South Korean star's remarkable round put her at 8 under for the tournament, giving her a six-stroke lead over Amy Yang. Only four players ever have posted a lower round in the Open, and the 65 tied the lowest third-round score in the event's history.

Michelle Wie faded, shooting a 6-over 78 to fall to 2 over. Wie shot a 66 on Friday, putting her a stroke behind leader Suzann Pettersen of Norway. Pettersen also shot a 78 and slid to 1 over.

Yang had a 69. Choi and Yang were the only players to break 70 in the round.

Lexi Thompson, Mika Miyazato and Sandra Gal were tied for third at 1 under. (AP)


<한글 기사>

  최나연, 메이저 우승 눈앞에


3라운드서 2위 양희영과 6타차 단독 선두 질주

한국여자골프의 에이스 최나연(25•SK텔레콤)이 생애 첫 메이저대회 우승에 성큼 다가섰다.

최나연은 8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 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보기는 1개로 막고 버디 8개를 쓸어담아 7언더파 65타를 몰아쳤다.

2라운드까지 공동 9위였던 최나연은 중간합계 8언더파 208타를 적어내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다.

최나연은 2언더파 214타를 친 양희영(23•KB금융그룹)과의 타수 차를 무려 6타로 벌리며 이 대회 우승 가능성을 더욱 높였다.

2008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진출한 최나연은 지금까지 다섯 차례 우 승했지만 메이저 대회 정상에 서지는 못했다.

최나연이 마지막 라운드까지 선두를 지키면 박세리(1998년), 김주연(2005년), 박인비(2008년), 지은희(2009년), 유소연(2011년)에 이어 여섯 번째로 US여자오픈에 서 우승한 한국 선수가 된다.

1,2라운드까지 숨을 죽였던 최나연은 3라운드에 들어서는 쳤다 하면 홀 2∼3m 내에 붙는 정교한 아이언샷으로 타수를 줄여나갔다.

전반에만 버디 4개를 골라낸 최나연은 후반 들어서도 매서운 샷 감각을 잃지 않았다.

10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은 최나연은 11번홀과 12번홀(이상 파4)에서도 잇달 아 1타씩을 줄여 선두를 질주했다.

13번홀(파3)에서 1타를 잃은 것이 3라운드의 유일한 실수였지만 17번홀(파3)에 서 버디로 만회, 추격자들과의 격차를 더욱 벌렸다.

2008년 우승자 박인비(24)는 4타를 잃는 바람에 공동 7위(1오버파 217타)로 떨어졌다.

2라운드 선두였던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도 무려 6타를 잃고 공동 7위로 내려 앉았다.

공동 2위를 달렸던 재미교포 위성미(23•나이키골프)는 6오버파 78타를 쳐 공동 13위(2오버파 218타)로 밀렸다.

지난해 우승자 유소연(21•한화)은 공동 15위(3오버파 219타), 14년 전 같은 장 소에서 정상에 올랐던 박세리(35•KDB금융그룹)는 공동 25위(5오버파 221타)에 자리 했다.

세계랭킹 1위 청야니(대만)는 공동 38위(8오버파 224타)에 그쳐 최연소 커리어 그랜드슬램 달성에서 멀어졌다.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