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Baby dead 'for a day' as Japan mother chats on net

By 박한나
  • Published : Jun 29, 2012 - 21:48
  • Updated : Jun 29, 2012 - 21:48

A woman whose baby boy lay dead for nearly a day while she chatted on Internet forums has been arrested in Japan, media and police said Friday.

Yumiko Takahashi knew that 19-month-old Neo was running a high fever when she checked on him on the afternoon of June 24 last year but left him lying on his bed untended, police said.

A post mortem examination revealed Neo had died around 2 pm on June 26th, police said. His mother found his lifeless body the following morning, newspaper reports said.

Takahashi, 29, was arrested Thursday on suspicion of child neglect and causing death, a spokesman for police in Otsu, western Japan said Friday.

Takahashi, whose first child died a few days after birth and who lost another son in a fall from an apartment balcony, told police she had been using chatrooms, media reported.

"I have sought solace in chatting on the Internet to get connected to other people for three years since I got depressed for losing my son in an accident," broadcaster NHK quoted her as saying. "Child raising is too much hassle." (AFP)



<관련 한글 기사>

하루 종일 채팅하느라 죽은 아들 방치해

고열을 앓고 있는 아들을 침대에 버려둔 채 하루 종일 인터넷 채팅을 해 아이를 사망에 이르게한 혐의(아동 방임•사망 유발죄)로 일본 여성이 금요일 경찰에 구속됐다.

유미코 타카하시(29)는 작년 7월 24일 오후 자신의 19개월 된 아들이 고열이 있음을 확인했지만 침대에 눕힌 채 채팅방에서 대화를 나눴다. 부검결과 아들 네오는 26일 오후 2시경에 사망한 것으로 밝혀졌으며, 아이의 어머니는 숨을 거둔 시체를 다음날 아침이 되어서야 확인했다.

타카하시는 네오 이전에도 두 명의 아이를 잃은 경험이 있으며 한 아이는 태어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사망했고, 또 다른 아이는 아파트 발코니에서 추락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타카하시는 “사고로 아들을 잃은 후 우울증을 앓았고, 그 후 3년간 인터넷 채팅을 통해 사람들과 만나면서 위안을 얻었다”라고 말했다.

그녀가 “아이를 키우는 일은 너무 성가신 일이다”라고 말했다고 일본 NHK방송은 전했다.

(코리아 헤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