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Korea redoubles anti-Ebola efforts, to ban foreign tourists

Giant cat Rupert wins cat of the year

kh close

 

Published : 2012-06-11 09:49
Updated : 2012-06-11 09:50

Rupert, a super-sized cat from Australia weighing 9 kilograms, has won cat of the year for the third year in a row, the Daily Mail reported Sunday.

The Maine coon is still growing, and is expected to reach almost twice its current size when fully mature.

“He’s a mega, monster cat and still yet to fully fill out,” said cat competition judge Lesley Morgan Blythe. “He’s bigger than the biggest Maine coon I’ve seen.”

The breed Maine coon is known to have produced some of the largest cats in the world so far.

Native to Maine State in the United States, these cats can grow to over a meter from nose to tail.


From news reports



<관련 한글 기사>



10kg 나가는 거대 고양이, 얼마나 살쪘길래?

호주에서 무게가 거의 10kg나 되는 거대 고양이 루퍼트가 호주 ‘올해의 고양이 상’을 3년 연속 수상하여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메인주에서 비롯한 메인쿤(Maine coon)종인 루퍼트는 아직 3살이며 앞으로 두 배 이상 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루퍼트는 아직까지 더 클 것”이라고 고양이 대회 심사위원인 레슬리 블라이드(Lesley Blythe)가 말하면서 “지금까지 본 메인쿤 중에서 가장 크다”고 말했다.

메인쿤 종은 길고 털이 풍성한 꼬리로 특징지을 수 있으며 머리에서 꼬리까지 길이가 1터까지 이를 수 있다.

(코리아헤럴드)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