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INESS

Head of Korea Savings Bank arrested for embezzlement

By 윤민식
  • Published : Jun 5, 2012 - 10:38
  • Updated : Jun 5, 2012 - 10:38

The chairman of the troubled Korea Savings Bank was arrested Tuesday on charges of embezzlement and stealing bank funds as part of a probe into alleged irregularities by suspended savings banks, prosecutors said.

Yoon Hyun-soo, 59, was accused of issuing some 150 billion won ($127.6 million) in illegal loans to a subsidiary of Taihan Electric Wire Co. and embezzling an unspecified amount of bank funds through a deal to purchase a resort facility in Japan, according to prosecutors.

Korea Savings Bank was among four savings banks that were suspended on May 6 because they failed to meet regulators' financial-strength standards.

With Yoon arrested, the probe saw top executives of the four savings banks, which also include Mirae Mutual, Solomon and Hanju, arrested for embezzlement or other charges. (Yonhap News)

 

<관련 한글 기사>


한국저축銀 윤현수 회장 구속


저축은행 비리 합동수사단(단장 최운식 부장검사)은 한국저축은행 윤현수(59) 회장을 횡령 및 배임 등의 혐의로 5일 구속했다.

서울중앙지법 위현석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주요 범죄에 대한 혐의사실이 소명되고 도주 및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이날 새벽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윤 회장은 계열 저축은행을 통해 대주주인 대한전선 계열사에 1천500억원대의 불법 대출을 해주고 특수목적법인(SPC)을 통해 일본의 리조트를 사들이는 과정에서 은행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윤 회장이 이날 구속됨에 따라 미래저축은행 김찬경(56) 회장, 솔로몬저축은행 임석(50) 회장, 한주저축은행 김임순(53) 대표 등 지난달 6일 영업정지된 4개 저축은행 최고 경영진이 모두 구속됐다.



LEADERS CLU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