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Lee Dae-ho hits 10th home run, leads Japanese Pacific League

(Yonhap News)
(Yonhap News)


Lee Dae-ho hit his 10th homer of the season Monday to lead the Japanese Pacific league in home runs.

The Orix Buffaloes’ “Big Boy” hit a solo home run during the fourth inning of a game against the Yokohama DeNA BayStars, surpassing the Softbank Hawks’ Wily Pena.

This is the first time a Korean slugger has topped the rankings in his first season across the East Sea.

Despite Lee’s efforts, the Buffaloes lost to the BayStars 2-1.

(minsikyoon@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이대호, 이틀 연속 홈런포! 단독 선두로!

이대호(30•오릭스 버팔로스)의 홈런포가 이틀 연속 폭발했다.

이대호는 28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일본프로야구 교류전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와의 교류전에서 솔로홈런과 2루타 등 장타를 쏟아내며 3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2경기 연속 홈런을 터뜨리며 시즌 10호를 기록한 이대호는 이로써 퍼시픽리그 홈런레이스에서 윌리 모 페냐(9개,소프트뱅크)를 따돌리고 단독 1위로 나섰다.

이대호는 1회 첫 타석에서 1루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그러나 오릭스가 0-2로 뒤진 4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이대호는 요코하마 선발 후 지이 슈고를 상대로 볼카운트 1B-1S에서 3구째 가운데로 떨어지는 체인지업을 걷어 올려 가운데 펜스를 넘겼다.

이대호는 6회에도 장타를 터뜨렸다.

오릭스가 1-2로 뒤진 채 무사 1루에서 타석에 나선 이대호는 좌월 2루타를 날려 무사 2,3루의 역전 찬스를 만들었다.

그러나 오릭스는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에 실패했다.

8회 2사 뒤 주자 없는 4번째 타석에서는 볼넷으로 걸어나갔다.

고의사구로 기록되지 않았지만 요코하마의 세 번째 투수 카가 시게루는 볼 4개가 잇따라 던지며 승부를 피했다.

이대호는 1루에서 대주자로 교체됐다.

세 차례 출루하며 공격을 주도한 이대호은 타율을 0.271로 끌어올렸다.

그러나 오릭스는 1-2로 패해 3연승을 마감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