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Hospital meals less healthy than Big Macs: study

By Korea Herald
  • Published : May 21, 2012 - 10:11
  • Updated : May 22, 2012 - 14:48

 

(MCT image)




A Big Mac burger is healthier than 75 percent of NHS hospital meals, a recent study conducted in the UK has revealed.

The study examined twenty five different meals provided by an NHS food supply chain to find that sixty percent of hospital food contained more salt than the popular McDonald’s burger. Seventy five percent had more saturated fat.

The survey was carried out by Sustain, a campaign group demanding that the government bring compulsory minimum food standards into the NHS.

“Without standards, many meals will remain unhealthy and unappetizing,” said Alex Jackson, a Sustain member. “It’s staggering to think sick patients could be better off eating at McDonald’s.”

The study comes after a bill on transforming hospital food was discussed in parliament for the first time earlier this week.

One case in the study showed that a bowl of curry contained six times more fat than a KFC zinger burger set menu, while another pasta meal served at the hospital contained saturated fat three times the daily recommended amount for an average person.

The study showed that forty percent of the meals contained more saturated fat than a nine inch pepperoni pizza.


By Sim Guk-by
Intern Reporter

(simgukby@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충격! ‘빅맥, 환자식 보다 건강해’

영국의 국민보건서비스(National Health Service)가 운영하는 공공병원에서 제공되는 환자식보다 빅맥을 먹는 것이 몸에 덜 해롭다는 연구 결과가 영국에서 발표 돼 화제가 되고 있다.

소비자 보호 운동 단체 서스테인(Sustain)이 진행한 이번 연구는 병원에 음식을 제공하는 환자식 대행 업체의 메뉴 25가지를 검사한 결과, 75%의 환자식 메뉴가 빅맥 햄버거 보다 많은 포화지방을 함유하고 있으며 60%가 소금 함량이 더 높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검사 대상 중 카레 한 그릇에 들어있는 지방이 KFC 징거버거 및 감자튀김보다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병원에서 제공되는 한 파스타 메뉴는 하루 권장 소금 섭취량 보다 두 배 이상의 소금을 함유하고 있었으며 포화지방이 권장 섭취량의 세 배에 달했다.

“병원에서 제공되는 음식에 대한 기준 없기 때문에 환자식이 맛도 없고 몸에도 해로운 것”이라고 서스테인 관계자 알렉스 잭슨(Alex Jackson)이 말하면서 “병원음식보다 맥도날드에서 식사하는 것이 차라리 몸에 좋을 수 있다니 충격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서스테인 단체는 그동안 정부가 공공병원 환자식에 대한 최소기준을 마련할 것을 촉구해왔다.

한편, 이번 주 초 의회에서는 공공병원 환자식 개편 법안에 대한 검토가 이루어졌다고 영국 언론이 보도했다.

(코리아헤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