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Entertainment

TV celebrity Ko denies rape charges

Ko Young-wook (헤럴드 생생뉴스)
Ko Young-wook (헤럴드 생생뉴스)



Ko Young-wook has denied allegations that he intentionally got an 18-year-old female entertainer-aspirant drunk to rape her at his home.

The former member of K-pop group Roo’Ra was under police investigation on Wednesday morning, after the alleged victim sued Ko for rape.

“I am wondering why the accuser sued me, even though she knows the entire truth,” Ko said in a statement on his management agency’s website.

“I cannot reveal every detail of the situation to the public but I want to make it clear that I’m not as immoral as depicted in the media,” he said.

According to the police, Ko obtained the victim’s contact number through a cable TV program official after he saw her on a pre-recorded video of the program and thought she was his type.

He enticed her by saying in the phone call that he would help her become a celebrity. Then, he picked her up in his car, drove home, encouraged her to drink and raped her, the police said.

Ko reportedly admitted having sexual intercourse but said it was done under mutual consent without knowing that she was a minor.

The police sought an arrest warrant for Ko, on charges of rape of a minor.

(yoonmi@heraldcorp.com)


고영욱 강간혐의 부인, ‘그리 부도덕하지 않다’

그룹 ‘룰라’ 출신의 방송인 고영욱(36)씨에 대해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사전 구속 영장이 신청된 가운데 9일 소속사 홈페이지에 자신의 이름으로 직접 글을 남겨 강간혐의를 간접적으로 부인했다.

고영욱은 “고소인이 모든 사실을 알고 있음에도 저를 고소하게 된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전했다.

그는, “현재까지의 상황에 대해 세부적인 내용까지 대중 앞에서 전부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 제가 현재 공론화되고 있는 것만큼 부도덕하지 않다는 것은 분명하게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고영욱은 18세 한 모델 지망생에게 “연예인을 시켜주겠다”고 유인해 성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고씨는 자신이 출연하는 케이블 방송프로그램에 출연한 피해자양의 촬영 화면을 보고 자신이 좋아하는 외모라며 프로그램 관계자를 통해 피해자의 연락처를 확보했다.

고씨는 그에게 개인적으로 연락을 취해 “연예인 할 생각 없느냐. 기획사에 다리를 놓아주겠다”며 만나자고 제안한 뒤 자신의 오피스텔로 유인해 술을 마시도록 권유한 후 옷을 벗겨 강간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9일 고씨를 아동ㆍ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검거,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MOST POPULAR